라인
왼쪽
오른쪽
상단여백
HOME 사회 사건사고
아찔했던 한밤 거가대교… 트레일러 기사 ‘5시간 음주난동’

 만취상태의 50대 트레일러 운전자가 부산 가덕도와 거제시를 잇는 해저터널 거가대교에서 차량을 들이받는 등 난동을 부리며 경찰과 대치하다 5시간 만에 붙잡혔다.

부산 강서경찰서는 도로교통법 위반 및 특수공무집행방해 등으로 김 모(57)씨를 붙잡아 조사하고 있다고 11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김씨는 전날 오후 11시33분쯤 112에 전화해 술에 취한 목소리로 “사고를 치겠다”며 상담을 요청한 뒤 “신고를 취소한다”며 전화를 끊었다.

김씨는 30분 뒤 다시 112에 신고했고, 경찰이 추적해 거가대교 해저터널에 도착했을 때 25t 트레일러는 가드레일을 들이받은 채 멈춰 서 있었다. 

경찰은 하차를 지시했지만 김씨는 이를 거부하고 트레일러를 운행해 순찰차를 추돌했다. 경찰은 권총으로 트레일러 앞바퀴에 공포탄 1발, 실탄 3발을 발사했다. 

그러나 김씨는 계속 경찰과 대치하면서 거가대교에서 가다 서다를 반복하면서 교통을 방해했다. 그러던 중 오전 4시58분쯤 김씨가 차량을 세우고 “바다로 투신하겠다”며 차량 조수석 문을 열려고 하자 경찰특공대가 운전석으로 진입해 김씨를 검거했다. 

검거 당시 김씨는 술에 취한 상태였던 것으로 전해졌다. 김씨의 난동으로 막혀 있던 2개 차로는 이날 오전 6시30분쯤에야 정상화됐다.

김씨는 대전에서 생활하는 지입차주로 생활이 어려워지자 운수회사에 대한 불만 때문에 난동을 부린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정확한 경위 등을 추가 조사한 뒤 구속영장을 신청할 방침이다.

 

박춘광 기자  gjtline@naver.com

<저작권자 © 거제타임라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춘광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