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
왼쪽
오른쪽
상단여백
HOME 사회
[속보]강병주 의원 관련 의혹 ‘정정보도’ 결정13일 언론중재위 조정 … 일요신문 “정신적 피해 유발에 사과”

거제시의회 강병주 의원에 대해 도덕성을 비난하는 모 언론매체의 보도문으로 촉발된 강병주의원(더불어민주당 거제시의원)과 일요신문간의 다툼은 13일 언론중재위원회 중재결과 이 언론사가 정정보도를 개재하는 선에서 협으 조정된 것으로 확인됐다.

14일 이같은 사실은 강병주의원이 공개 보도자료(아래첨부)를  배포함으로써 확인됐으며 오는 17일까지 정정보도하기로 한 일요신문의 사이트에서는 정정보도 내용은 확인되지 않았다.

일요신문은 제보자들의 제보를 근거로 강의원과 가족이 운영하는 호텔에서 필리핀 여성들을 고용해 외국인들을 상대로 성매매행위가 이루어진 사실이 있었다는 보도로써 큰 파장을 몰고왔으나 결국 명확한 증거물들이 없어 협의 조정하고 상호 법률적문제로 비화하는 것은 막는 선에서 끝냈다.

< 아래는 강병주 의원측이 배포한 보도자료 전문이다>

강병주 의원 관련 의혹 ‘정정보도’ 결정
 
     13일 언론중재위 조정 … 일요신문 “정신적 피해 유발에 사과”
강병주 시의원에 대한 ‘일요신문’의 각종 의혹 보도는 ‘정정보도’를 하는 걸로 결정됐다. 언론중재위원회는 일요신문 보도에 대한 강 의원의 정정 청구에 대해 정정보도문을 게재하는 걸로 조정했고, 정정보도가 늦어질 경우 강 의원 측에게 배상 책임까지 질 수 있도록 지난 13일 결정했다.

언론중재위원회의 조정합의서에 따르면 강 의원의 가족이 운영하는 호텔의 ‘건축법 위반 논란’ 보도는 사실과 다른 보도로서, 호텔은 공식 절차를 거쳐 과태료를 고지 받아 납입을 완료했고 지난 10여 년 동안 처벌 사실이 없는 걸로 확인됐다. 토지 산출과 관광단지와 관련해서도 일요신문 보도는 사실과 다른 걸로 결론이 났다.

특히 논란이 됐던 호텔의 성매매 알선 의혹 보도 역시 알선한 사실이 없는 걸로 밝혀져 보도를 바로잡는 걸로 조정됐다. 일요신문 측은 “본지의 그간 보도는 정확한 사실 관계 확인 없이 제보자의 일방적 주장만으로 보도했으며, 이로 인해 결과적으로 강 의원에게 심대한 정신적 피해를 입힌데 대해 정중히 사과드린다”고 합의서에서 밝혔다.

일요신문은 이에 따라 정정보도문을 17일 정오까지 부산/경남 섹션 최상단에 게재해야 하며, 72시간 동안 같은 위치를 유지한 후 서버에 보관해 검색되도록 조치됐다. 조정 대상으로 조사된 강 의원 관련 의혹 보도들은 사이트와 데이터베이스에서 ‘삭제’해야 하며, 포털사이트 링크 및 SNS 게시물도 차단하는 걸로 결정됐다.     

강 의원은 언론중재위 조정 결정과 관련하여 일요신문에 대한 민/형사상 법적대응은 않는 걸로 합의했다.

강 의원은 “사실관계에 부합하는 비판 보도는 언론의 당연한 책무이지만, 근거가 희박한 의혹 제기는 공인과 그 가족의 명예를 훼손하며 최초 보도를 접한 시민들은 의혹 자체를 사실로 믿어버리기에 언론 보도는 신중해야 한다”며 “언론중재위 조정을
수용해 법적대응은 않기로 했고 ‘아니면 말고’식의 언론이 아닌 ‘건전한 비판’을 지향하는 언론이 되어주길 바라는 마음”이라고 밝혔다.

<일요신문 정정 보도문 내용>

강병주 거제시 의원 관련’ 관련 정정 보도문
온라인 기사 2018.09.14 17:00
 본 인터넷 신문은 지난 6월 21일자 홈페이지 정치면에 ‘[단독] 민주당 강병주 거제시의원 당선인, 건축법 위반 논란···후보자 검증에 문제점 드러나’라는 제목으로 강병주 시의원이 건축법을 위반하였다고 보도하였습니다.

그러나 사실 확인 결과 오아시스호텔은 공식적인 절차를 통하여 과태료를 고지 받고 납입을 완료하였으며, 지난 10여 년 동안 처벌받은 적이 없는 것으로 확인되었습니다. 아울러 토지 산출과 관광단지와 관련하여서도 본지 보도와 사실이 달라 이를 바로잡습니다.

또한 본지는 지난 8월 7일자 보도 및 8월 17일자 보도와 관련해서도 사실 확인 결과
오아시스호텔에서는 성매매를 알선한 적이 없는 것으로 밝혀져 이를 바로잡습니다. 본지의 그간 보도는 정확한 사실 관계 확인 없이 제보자의 일방적인 주장만으로 보도했으며, 이로 인해 결과적으로 강 시의원에게 심대한 정신적 피해를 입힌데 대해 정중히 사과드립니다. 이 보도는 언론중재위원회의 조정에 따른 것입니다.  

 

 

 

박춘광 기자  gjtline@naver.com

<저작권자 © 거제타임라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춘광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