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
왼쪽
오른쪽
상단여백
HOME 정치·행정
거제시의회총사위, 종합복지관 진상 조사 ‘특위’ 구성전기풍 위원장, “잘못된 일은 책임 묻겠다”-희망복지재단 감사 관련

거제시의회 종합복지관 진상 조사 ‘특별위원회’ 구성
전기풍 총사위 위원장, “잘못된 일에 대해 책임을 엄중히 묻겠다”
각종 비리와 직원 해고 문제 등으로 얼룩진 거제시 종합사회복지관 문제해결을 위해 거제시의회가 나선다.

전기풍 거제시의회 총무사회위원장은 13일 희망복지재단 행정사무 감사에서 종합사회복지관 문제해결과 정상화를 위한 거제시의회 특별위원회를 구성하겠다고 밝혔다.

전 위원장은 “거제시 종합사회복지관 정상화를 위해 시의회 특별위원회를 구성, 희망복지재단과 사회복지과, 주민생활과, 감사법무담당관을 비롯 2015년 특정감사 내용부터 조계종 사회복지재단까지 철저한 조사를 통해 명확한 진상 규명이 되도록 나서겠다”며 “잘못된 일이 있으면 그에 대한 책임을 엄중히 묻겠다”고 강한 의지를 밝혔다.

이어 “특별위원회 활동기간은 6개월, 의원 구성수는 7명 정도로 하여 이번 회기 본회의 의결을 거쳐 설치 할 것이다”고 설명했다.

특별위원회 구성 소식을 접한 한 관계자는 “오랜기간 갈등과 반목으로 사회문제가 되고 있는 복지관 사태에 대해 어느 누구하나 책임있게 해결 하려고 나서지 않았는데 시의회가 사태 해결에 발 벗고 나서니 반길 일이다”며 “이번 기회를 통해 모든 갈등과 반목을 청산하고 복지관 본연의 업무에 돌아가는 계기가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특별위원회는 특정 사안의 심사 및 조사를 위하여 구성되는 것으로, 위원장 또는 재적의원 1/3 이상 요구시 소집할 수 있으며 본회의 의결을 거쳐 설치한다. 조사를 위해 공무원 뿐 아니라 민간인 범위까지 증인으로 채택 소환 가능하며, 모든 조사가 끝난 후 관련 기관에 시정, 개선을 요구할 수 있으며 고소 고발까지도 가능하다.

 

 

박춘광 기자  gjtline@naver.com

<저작권자 © 거제타임라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춘광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 캡틴 2018-09-17 23:31:13

    2016년 6월, 거제종복 현장 직원들이 오죽하면 진정서를 작성 하면서 해고자 복직을 반대 하였을까! 그러나 해고자 복직을 지지한 최양희 전기풍 시의원은 진정서를 작성한 직원들을 외면해
    왔었다. 지금도 그들은 해고자 복직 대책위에 속해 있고. 하여 이번에 시의회에서 특위를 만든다면 두 시의원은 자격이 안되니 그들을 제외한 시의원들로 특위를 만들어야 한다고 본다.
    해고 되었다가 복직된 그들은 복지관 현장에서는 국장 과장 센터장으로 복지관에서는 갑에 속하는 위치였다. 채용비리도 알면서 외면하여 왔고, 몰랐다고 변명할지!   삭제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