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
왼쪽
오른쪽
상단여백
HOME 정당/국회의원 활동 김한표국회의원
“선생님, 술 마시고 운전하면 안되요!”‘14년부터 ‘18년 상반기까지 음주운전으로 징계 받은 교사 1,883명

‘14년 282명, ’15년 246명, ‘16년 865명, ’17년 368명 기록, 올해 상반기 122명 음주운전 적발
경기도 427명으로 가장 많아, 경남 181명, 전남 160명, 서울 153명 순
징계양정별 감봉 816명으로 가장 많고, 견책 790명, 정직 248명, 해임 16명, 강등 5명 등
학교급별 고등학교 676명, 초등학교 641명, 중학교 523명 순
김한표 의원 “교육계 전반의 신뢰가 무너지지 않도록 특단의 근절방안을 마련해야”

국회 교육위원회 김한표 의원(자유한국당/거제)이 교육부로부터 제출받은 ‘전국 시도별 음주운전 교사 징계현황’에 따르면, 2014년부터 2018년 6월까지 최근 4년 6개월간 음주운전이 적발되어 징계를 받은 교사가 1,883명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연도별로는 2014년 282명, 2015년 246명, 2016년 865명, 2017년 368명이 음주운전으로 징계를 받았고, 올해 상반기에만 122명의 인원이 징계를 받았다.

 2014년부터 올해 6월까지 지역별 음주운전 적발 교사는 경기교육청이 427명으로 가장 많았고, 경남 181명, 전남 160명, 서울 153명 순으로 많았다. 징계양정별로는 감봉이 816건으로 가장 많았고, 견책 790명, 정직 248명, 해임 16명, 불문경고 8명, 강등 5명 순으로 나타났다.

 같은 기간 학교급별 음주운전 적발교사는 고등학교가 676명으로 가장 많았고, 초등학교 641명, 중학교 523명, 교육청 23명, 유치원 11명, 특수학교 9명 등으로 나타났다.

 현행 ‘공무원 징계령 시행규칙’에 따르면 최초 음주운전의 경우 혈중알코올 농도가 0.1% 미만이면 감봉~견책, 0.1% 이상이면 정직~감봉까지 징계할 수 있다. 2회 음주운전의 경우 해임이나 정직, 3회 이상이면 파면이나 해임하도록 하고 있다.

  김한표 의원은 “아이들에게 모범을 보여야할 교사들이 음주운전으로 물의를 일으키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다”라며, “일부의 몰지각한 행동으로 교육계 전반의 신뢰가 무너지지 않도록 특단의 근절방안을 마련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거제타임라인  webmaster@gjtline.kr

<저작권자 © 거제타임라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거제타임라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