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
왼쪽
오른쪽
상단여백
HOME 경제 대우조선해양
대우조선노조, 18대 노조위원장 선거 12일 결선 투표현민투, 새물결 소속 후보자 1차 투표서 1~2등 차지 결선 투표 진행

선거 이후 노조위원장 당선된 단체 중심으로 집행 위원회 꾸릴 예정
11일 거제 대우조선해양 옥포조선소에서 실시되는 제 18대 노조위원장 선거에서 과반수 지지를 받은 후보자가 나오지 않아 12일 결선 투표가 진행된다.

대우조선해양 18대 노조위원장 및 집행부 선거에는 '실천하는 현장 노동자연대(현장연대)', '대우조선노조민주화 추진위(노민추)', '새로운 노동운동을 향한 현장의 물결(새물결)' '현장중심 민주노동자 투쟁위(현민투)' 등 4개의 노동단체가 후보를 냈다.

1차 선거에서 1~2등을 차지한 단체는 현민투와 새물결로 집계됐다. 이들 단체 소속으로 출마한 후보들은 12일 결선 투표를 통해 노조위원장으로 선출된다. 선거가 끝나면 노조위원장에 당선된 단체를 중심으로 차기 대우조선해양 집행 위원회를 꾸리고 정식으로 사측과 임금 및 단체 협상을 벌이게 된다.

 현민투는 가장 강경한 단체로 분류된다. 새물결은 기존에 있던 노동조합개혁을 위한 노동자연대(노개연) 대신 등장한 단체다. 사측에서는 강성으로 분류되는 단체 출신 후보자가 노조 위원장으로 선출되는 상황을 경계하는 모습이다.

올해 임단협은 물론이고 향후 노사 관계도 경색 돼 경영 정상화라는 대의 달성도 어려운 상황에 놓일 수 있어서다. 차기 노조 위원장에 누가 선출되는 지 여부에 따라 향후 이 회사의 노사간 관계 설정 및 임금 및 단체 협상에서 노조의 대응 기조도 변할 수 있어 12일 최종 결선 투표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거제타임라인  webmaster@gjtline.kr

<저작권자 © 거제타임라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거제타임라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