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
왼쪽
오른쪽
상단여백
HOME 사회
2년째 잠자는 나랏돈 50억 투입 '장승포수산물 유통센터'애물단지 전락하건만 거제시, 왜 해결 못하나?-'위탁운영 갈등?'

정무특보 사무관까지 두면서도 왜 이런일 해결에 소매걷지 못할까?
시정자문단, 정무특보, 대외협력관, 새로운거제위원회 등 구성하면 뭐하나
"지역현안엔 손놓는다"는 비난 왜 자초하는지 이해 어려워 

거제시 장승포수산물유통센터가 준공된 지 2년이 지나도록 개장하지 못하자 거제시의회가 2018년도 행정사무감사에서 운영 정상화 방안 마련을 강력히 촉구했었다.

그러나 아직도 해결됐다는 소식은 없다. 준공이 끝난지 벌써 2년이 넘었다. 최근 장승포 도시재생사업단과 연계해 해결을 보겠다는 의지를 변광용시장이 시사한바 있었지만 아직은 답이 없다. 이러고도 무슨 염치로 또 국비달라고 손을 내 밀 것인지 궁금하다.

거제시의회는 지난 2016년 9월 준공이후 유통센터가 방치된 게 거제시와 거제수협이 위탁운영에 대한 협의서 작성도 없이 허술하게 진행해 문제가 되고 있다고 지적하며 지난 행정사무감사에서도 강도높은 질책과 함께 대책마련을 요구했지만 4개월이 지나도록 결과는 없다.

또 거제시가 수협의 요구에 따라 시설 추가 보강에 2억4900만원을 투입한 것은 사전에 운용계획을 치밀하게 세우지 않은 예산낭비 사례라고 판단했지만 거제시는 마치 연체동물이 된 듯 어물어물하기만 할 뿐 뾰쪽한 답을 내지 못한다. 무슨 까닭이 있는 것일까? 시민들은 고개를 갸웃둥 한다. 도저히 이해가 안된다는 점이다.
 
 거제시의회는 행정처리의 잘못을 지적하며 신속한 정상화 방안을 강구하라고 요구했다. 거제시와 경남도는 수협측에서 부담스러워 하는 ‘항만점사용료’를 감면해 주겠다는 협의내용을 지난달 26일 거제수협에 공문으로 통보하고 내부결정을 기다리고 있는 상태다. 

그러나 거제수협은 거제경기가 좋지 않아 부담스럽다는 입장이다. “거제시가 수협 직영방식에서 3자 위탁 방식을 제안했지만 이사회에서 결정을 내리지 못하고 있다” 고 밝혔다.

유통센터는 지난 2014년 9월 사업비 50억 원(국·도비 32억 5000만원·시비 17억 5000만원)을 들여 거제시 장승포동 717-2에 지상 4층, 연면적 2530㎡ 규모로 이 센터를 건설해 2016년 9월 준공했다.

이 유통센터는 1층 해산물 판매시설, 2층 회센터, 3층 냉장창고와 작업실, 4층 수산물 건조장 등이 들어설 계획이었다. 하지만 센터 운영을 놓고 거제시와 수협의 이견으로 위·수탁 계약이 미뤄져 지금까지 방치돼 있다. 최초부터 제대로된 계약 조차 없었던 것이 큰 결점이었다.

 

 

박춘광 기자  gjtline@naver.com

<저작권자 © 거제타임라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춘광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