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
왼쪽
오른쪽
상단여백
HOME 사회 사건사고
[사건사고]통영해경, 갯벌 낙지 잡으러 간 고성군 마을이장 숨진 채 발견.. 조사중

통영해양경찰서(서장 이창주)는 25일 오후 4시 19분경 고성군 갯벌에 낙지를 잡으러가 실종된 마을이장 A씨를 숨진채 발견하여 조사중이라고 밝혔다.

 이날 사고는 고성군 마을이장 A씨(58세)와 친형 B씨(61세)은 25일(일) 오전(새벽) 1시 30분경 경남 고성군 삼삼면 병산마을 갯벌에서 함께 낚지를 잡던중 25일 오전 3시 22분경 A씨가 보이지 않아 친형 B씨가 112경유하여 통영해경으로 신고하였다.
 
 신고를 접한 통영해경은 경비함정 및 구조대, 고성파출소 연안구조정을 현장으로 급파하였으며와 고성소방서, 군부대 등 유관기관에 실종자 수색을 협조 요청하였다.

 이에 통영해경은 사고지점을 중심으로 구조대와 민간잠수사을 동원하여 수중 수색과, 경비함정 7대, 민간어선 6척을 동원하여 해상 수색하였으며, 남해지방청 항공기(헬기) 1대와 무인기(드론)1대를 동원하여 항공수색을 병행하였다.

 발견은 통영해경 구조대와 민간잠수사 합동 수중수색중 25일(일) 오후 4시 19분경 사고지점으로부터 남방 100미터 떨어진 인근 해상 수중에서 숨진채로 발견되어 곧바로 인양하였다.

 통영해경 관계자는 “친형 등 관계자 상대로 조사를 통해 정확한 사망원인을 조사 할 방침”이라고 말하였다. 

박춘광 기자  gjtline@naver.com

<저작권자 © 거제타임라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춘광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