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
왼쪽
오른쪽
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 기고·칼럼
[기고:신종만]'둔덕기성의 역사와 오해의 진실'고려사연구회 신종만

                 둔덕기성의 역사와 오해의 진실
                                            고려사연구회  신종만

 신라시대 축성되고 고려 중기 재 축조된 둔덕기성을 ‘폐왕성’으로 부르는 사람들이 아직도 만연하다. 여기서 확실히 해야 할 역사적 사실은 둔덕기성이 신라시대 만들어진 성은 맞지만, 국

사 사적에 등재될 수 있었던 것은 고려시대 ‘경계의 난’의 직접적인 현장이라는 점이다.

 경계의 난은 1170년(의종 24) 경인년(庚寅年)과 1173년(명종 3) 계사년(癸巳年) 2번에 걸쳐 일어난 사건이다. 기록에 따르면 이 두 사건으로 고려의 수많은 문신들이 살육을 당했다. 이 사건은 조선시대 사림이 겪었던 몇 번의 사화를 합친 것보다 더 많은 문신들의 희생이 있었던 비극적인 역사다.

‘폐왕성’이란 단어는 그 자체가 일제의 역사 왜곡에서 비롯된 것으로 ‘폐왕성’이란 이칭에 대해 설명은 하되 이칭조차 붙여선 안 될 이름이다. 폐왕성은 1930년대 통영군지와 경남의 성지 등 일제강점기 그들이 처음 붙인 이름이다. 또 고려사 기록에서 유배와 폐위라는 표현 어디에도 없다. 추측이 아닌 정확한 한자 해석은 의종이 ‘쫓겨나다’는 표현이 아니라 ‘양위하다’라는 표현이 맞다. 오히려 폐위되다, 쫓겨나다 등의 표현 자체가 역사 왜곡인 셈이다.

 금사와 송사에도 의종은 양위된 것으로 나타난다. 당시 고려조정도 의종이 병환으로 동생인 명종에게 양위했으므로 이를 인정해 달라며 사신을 보냈고 송과 금은 다음 왕위 서열인 태자가 있는데 동생이 양위했다는데 의심을 품었다. 따라서 의종의 거제 행과 관련된 기록은 강제로 양위당한 뒤 시해됐다는 표현이 맞다. 더구나 폐위된 왕에게 시호는 붙여지지 않는다. 고려시대 우왕 및 창왕의 경우가 그런데 고려는 황제국(외왕내제)을 칭하고 있었기 때문에 폐위된 왕에게는 조선시대 군(君) 보다 높은 왕(王)을 사용했다. 시호가 붙여진 의종은 폐위된 왕이 아니라는 점을 분명히 증명하고 있는 것이다.

개화기나 대한제국 시기(한국의 근대적인 교육은 1894년 갑오개혁 이후 일제강점기)에 나온 초등대한역사 , 동국사략, 보통교과 동국역사, 대동청사, 국조사, 중고사(中古史), 조선역대사략 고려기(高麗紀), 조선역사 등에는 의종이 귀양을 갔다는 표현이나 정치가 문란했다는 표현이 없다.


 의종의 실정으로 무신정권이 시작됐다는 표현은 일제강점기에 만들어진 심상소학국사보충교재 - 무인(武人)의 발호 부분에 처음 등장한다.“인종이 죽자 의종(毅宗) 【제18대】 이 등극했다. 왕은 품행을 바르게 하지 않고, 정치를 소홀히 하여, 나라의 세력이 점차 쇠약해졌다”

 ‘심상 소학 국사 보충교재’는 조선총독부가 발행한 초등학교용 국정 한국사 교과서로 일제가 식민지 조선에서 역사교육을 실시해 ‘일선 동조론’ 논리에 따라 역사교육을 시키고 이에 따른 국민의 복종과 희생의 정조(情操)을 양성하기 위해 만든 책이다. 뒤를 이어 일제가 만든 <보통학교 국사>와 <초등 국사>도 내용을 함께하고 있다.

해방이 된 후 우리나라 교과서엔 일제의 잔해가 그대로 반영됐다. 총독부의 내용을 더해 만든 미군정기에 만든 교과서에도 비슷한 내용이 들어가 있다. 그러다 한국전쟁이 끝나고 문교부령 제35호로 제정 공포돼 시행된 1954년 4월 20일부터 1963년 2월 15일까지 시행된 제 1차 교육과정기에서 무신란은 다음과 같이 표현된다.

“의종(毅宗) 24년(1179) 정중부(鄭仲夫)⋅이의방(李義方) 등을 수령으로 문신(文臣)을 몰아내고, 국왕을 바꾸는 등, 무인들이 활발히 활동함에 따라, 또 그들 상호 간의 항쟁이 심하여지니, 그 틈에 권신(權臣)들은 모두 살해당하고, 지방은 혼란해 졌다”

하지만 2차 교육과정(1963년 2월 - 1973년 1월)과 이후 5차 교육과정(1987년 7월 - 1992년 9월)까지 일제강점기의 내용을 따르고 있다. 5․16과 12․12 군사쿠데타로 만든 정권 시절이다.
그리고 문민정부가 들어서고 94년 대학 수학능력시험 시작된 제6차 교육과정(1992년 10월 - 1996년 12월)부터선 무신정권의 원인은 의종이 아니라 당시 ‘숭문 천무’의 고려사회제를 첫 번째 원인으로 꼽았다. 하지만 의종에 대한 책임이 모두 없어진 건 아니었다.

 최근 새거제신문사에서 국사편찬위에 문의한 내용에선 ‘무신정변의 원인을 ‘의종의 실정’에 두는 입장은 주로 근대 이전의 전통사학에서 제기되었던 연구경향이며, 근대 역사학이 자리 잡기 시작하는 1930년대 이후로는 고려의 전통적인 문신 우대 정책에 수반되는 무반에 대한 차별이 통설‘이라고 했다. 거제지역에서 편찬된 2002년 거제시지, 2011년 거제교육사에도 방영돼 의종의 피신, 피난으로 기록하고 있다.

특히 국사편찬위는 어떤 입장에서 기술하였는가에 따라 동일한 사건에 대해서도 기록된 내용이 큰 차이를 보이는 경우가 많고 심지어 내용 속에는 거짓이나 오류도 있을 수 있어 역사학자는 사료비판 과정에서 이러한 모든 경우를 고려하면서 해당 사료와 다른 기록과의 선후 관계, 불합리한 점 등을 비교 검토하여 최대한 사실에 가깝게 접근해야 한다고 했다.

기존 잘못된 내용을 바탕으로 만든 교과서로 배운 많은 사람들이 무신정변과 의종을 불편하게 바라보는 점은 이해할 수 있다. 더구나 고대사나 조선사를 전공하는 사학자들에 비해 고려사 전공 사학자들의 수가 드물다는 점도 받아들여야 한다. 하지만, 역사를 일방적인 방향으로만 바라보며, 자신들이 교과서를 통해 배운 내용을 토대로 한 지식만을 주장하는 것은 경계해야 한다.

 이미 사학계에선 무신정변의 원인을 의종의 실정 때문으로 보지 않는 것이 통설이라는 국사편찬위의 답변에도 ‘무신정변의 원흉, 폐왕 의종’을 운운하는 것은 ‘임나일본’과 ‘고려장’을 인정하는 것은 친일 식민사학을 받드는 것과 다를 바 없다.

오히려 의종은 역사서를 만들고 상정 예문을 편찬해 왕권의 강화와 국가의 안위를 꾀했고, 신령을 반포하고 서경을 정비해 당시 혼란했던 동북 정벌의 원대한 꿈을 키웠던 인물이었다는 잘 알려지지 않은 사실을 우리는 깨우쳐야 한다. 역사를 제대로 세우는 일은 미래를 바로 세우는 일이다. 그리고 고려촌 복원사업과 지역의 고려사를 바로 세우는 일은 경제적 논리가 아닌 우리 거제의 정체성을 바로 세운다는 점에서 한 치의 망설임도 없어야 할 일이다.

◐「거제둔덕기성(巨濟屯德岐城)」역사의'오해와 진실'
기고에앞서경상남도거제시「둔덕면」과「사등면」경계에있는「둔덕기성(일명'둔덕피왕성')」에대한올바른이해를돕고자함이며,역사에대한올바른인식과역사적가치는물론거제시역사·문화·관광의유적지로서의역할을기대하고있기때문임을밝혀두고자 한다.

「기고문」-신종만
☞신라시대축성되고고려중기재축조된둔덕기성을‘폐왕성’으로부르는사람들이아직도 만연하다.여기서확실히해야할역사적사실은둔덕기성이신라시대만들어진성은맞지만,국사사적에 등재될 수 있었던 것은 고려시대 ‘경계의 난’의 직접적인 현장이라는 점이다.
○'경계의난'은1170년(의종24)경인년(庚寅年)과1173년(명종3)계사년(癸巳年)2번에걸쳐일어난사건이다.기록에따르면이두사건으로고려의수많은문신들이살육을당했다.이사건은조선시대사림이겪었던몇번의사화를합친것보다더많은문신들의희생이 있었던 비극적인 역사인 것이다.
○‘폐왕성’이란단어는그자체가일제의역사왜곡에서비롯된것으로‘폐왕성'이란이칭에 대해 설명은 하되 이칭조차 붙여선 안 될 이름이다.
○'폐왕성'은1930년대통영군지와경남의성지등일제강점기그들이처음붙인이름이다.일제는'폐왕성'을사등면및둔덕면지역에선‘피왕성’이라고부르고있다는기록까지 친절히 설명해 놨다.
 ○또'고려사기록'에서「유배와폐위」라는표현어디에도없다.추측이아닌정확한한자해석은의종이‘쫓겨나다’는표현이아니라「‘양위하다’」라는표현이맞다.오히려 폐위되다, 쫓겨나다 등의 표현 자체가 역사 왜곡인 셈이다.
○'금나라사(史)와송나라사(史)'에도의종은'양위'된것으로나타난다.당시고려조정도의종이병환으로동생인명종에게양위했으므로이를인정해달라며사신을보냈고송과금은 다음 왕위 서열인 태자가 있는데 동생이 양위했다는데 의심을 품었다.
따라서의종의거제행과관련된기록은강제로양위당한뒤시해됐다는표현이올르다.더구나'폐위된왕에게시호'는붙여지지않는다.고려시대우왕및창왕의경우가그런데고려는황제국을칭하고있었기때문에폐위된왕에게는조선시대군(君)보다높은왕(王)을사용했다. 시호가 붙여진 의종은 폐위된 왕이 아니라는 점을 분명히 증명하고 있는 것이다.
○개화기나대한제국시기(한국의근대적인교육은1894년갑오개혁이후일제강점기)에나온'초등대한역사,동국사략,보통교과동국역사,대동청사,국조사,중고사(中古史),조선역대사략고려기(高麗紀),조선역사'등에는의종이'귀양'을갔다는표현이나정치가문란했다는 표현이 없다.
○의종의실정으로무신정권이시작됐다는표현은일제강점기에만들어진'심상소학국사보충교재 - 무인(武人)'의 발호 부분에 처음 등장한다.
“인종이죽자의종(毅宗)【제18대】이등극했다.왕은품행을바르게하지않고,정치를소홀히 하여, 나라의 세력이 점차 쇠약해졌다”
○‘심상소학국사보충교재’는「조선총독부」가발행한초등학교용국정한국사교과서로일제가식민지조선에서역사교육을실시해‘일선동조론’논리에따라역사교육을시키고이에따른국민의복종과희생의정조(情操)을양성하기위해만든책이다.뒤를이어 일제가 만든 <보통학교 국사>와 <초등 국사>도 내용을 함께하고 있다.
해방이된후우리나라교과서엔일제의잔해가그대로반영됐다.총독부의내용을더해만든 미군정기에 만든 교과서에도 비슷한 내용이 들어가 있다.
그러다한국전쟁이끝나고문교부령제35호로제정공포돼시행된1954년4월20일부터1963년 2월 15일까지 시행된 제 1차 교육과정기에서 무신란은 다음과 같이 표현된다.
“의종(毅宗)24년(1179)정중부(鄭仲夫)⋅이의방(李義方)등을수령으로문신(文臣)을몰아내고,국왕을바꾸는등,무인들이활발히활동함에따라,또그들상호간의항쟁이심하여지니, 그 틈에 권신(權臣) 들은 모두 살해당하고, 지방은 혼란해졌다”
하지만2차교육과정(1963년2월-1973년1월)과이후5차교육과정(1987년7월-1992년9월)까지일제강점기의내용을따르고있다.5․16과12․12군사쿠데타로만든정권 시절이다.
그리고문민정부가들어서고94년대학수학능력시험시작된제6차교육과정(1992년10월-1996년12월)부터선무신정권의원인은의종이아니라당시‘숭문천무’의고려사회제를 첫 번째 원인으로 꼽았다. 하지만 의종에 대한 책임이 모두 없어진 건 아니었다.
○최근「새거제신문사」에서'국사편찬위'에문의한내용에선‘무신정변의원인을‘의종의실정’에두는입장은주로근대이전의전통사학에서제기되었던연구경향이며,근대역사학이자리잡기시작하는1930년대이후로는고려의전통적인문신우대정책에수반되는 '무반에 대한 차별이 통설‘이라고 했다.
○거제지역에서편찬된「2002년거제시지」,「2011년거제교육사」에도방영돼의종의 피신, 피난으로 기록하고 있다.
특히'국사편찬위'는어떤입장에서기술하였는가에따라동일한사건에대해서도기록된내용이큰차이를보이는경우가많고심지어내용속에는거짓이나오류도있을수있어역사학자는사료비판과정에서이러한모든경우를고려하면서해당사료와다른기록과의선후 관계, 불합리한 점 등을 비교 검토하여 최대한 사실에 가깝게 접근해야 한다고 했다.
○기존잘못된내용을바탕으로만든교과서로배운많은사람들이'무신정변'과의종을불편하게바라보는점은이해할수있다.더구나고대사나조선사를전공하는사학자들에비해 고려사 전공 사학자들의 수가 드물다는 점도 받아들여야 한다.
하지만,역사를일방적인방향으로만바라보며,자신들이교과서를통해배운내용을토대로 한 지식만을 주장하는 것은 경계해야 한다.
○이미'사학계'에선'무신정변의원인'을'의종의실정때문으로보지않는것이통설'이라는국사편찬위의답변에도‘무신정변의원흉,폐왕의종’을운운하는것은‘임나일본’과 ‘고려장’을 인정하는 것은 '친일 식민사학'을 받드는 것과 다를 바 없다.
오히려의종은역사서를만들고상정예문을편찬해왕권의강화와국가의안위를꾀했고,신령을반포하고서경을정비해당시혼란했던동북정벌의원대한꿈을키웠던인물이었다는 잘 알려지지 않은 사실을 우리는 깨우쳐야 한다.
○'역사를제대로세우는일은미래를바로세우는일'이다.그리고고려촌복원사업과지역의'고려사'를바로세우는일은경제적논리가아닌우리'거제의정체성'을바로세운다는 점에서 한 치의 망설임도 없어야 할 일이다.

◐ 무신정변 원인, '의종왕'이 아닌 고려사회제도가 통설
새거제신문 최대윤 기자 승인 2018.11.16 16:09
-지역 고려사에 대해 국사편찬위원회의 답변을 듣다
고려사 및 의종실록 사료비판 과정 거쳐 이해하고 사용돼야
고과서등에소개된의종의평가대부분은현재사하계의주장및통설과많이다른것으로나타났다.
거제시둔덕면지역에남아있는고려역사의흔적및고려촌조성사업의핵심콘텐츠인무신정변과의종에대해지역주민간의의견대립을완화하고이해를돕기위해최근국사편찬위원회(이하 '편찬위'라 한다)에 질의해 답변을 받았다.
국사편찬위원회는답변에압서<사료의수집·편찬및한국사의보급등에관한법률>과<동시행령>에따라운영되며,역사적사안의상기법령이정한업무의법위안에서설명했다는 점을 분명히 했다.

■ 문:최근 우리나라 사학계가 바라보는 무신정변 및 의종 관련 해석은?
편찬위:
무신정변이원인을의종의실정에두는입장은주로근대이전의전통사학에서제게도었던연구경향이며,근대역사학이자리잡기시작하는1930년대이후로는고려의전통적인문신우대정책에 수반되는 무반에 대한 차별을 무신정변의 원인으로 주목한 해석이 통설이다.
이후학계에서는전시과등을둘러싼일반무인들의불만과같은경제적요인,무신들이전쟁과같은상황을통해꾸준히자신들의현실적인지위를항상시켜왔던것이결국숭문억무(崇文抑武)정책과충돌하게되었다늕사회제도적인요인등다양한관점이제시되고있다.

■ 문:무신정권이 기록한 고려사 및 의종실록을 올바른 역사로 받아들여야 하나?
편찬위:
고려사(高麗史)나고려사절요(高麗史節要)같은사료(史料)의경우작성된그대로가아닌사료비판 과정을 거친 다음에야 역사 연구에 사용될 수 있다.
사료에수록되어있는내용이반드시진실하다고할수어벗기때문이며,기록되어남아있는사료는각자의입장에서보고들은것을기술한것이기때문에단편적이고불완전할수밖에 없다.
그리고어떤입장에서기술하였는가에따라동일한사건에대해서도기록된내용이큰차이를보이는경우가많고심지어내용속에는거짓이나오류도있을수있어역사학자는사료비판과정에서이러한모든경우를고려하면서해당사료와다른기록과의선후관계,불합리한 점 등을 비교 검토하여 최대한 사실에 가깝게 접근해야 한다.

■ 경계의 난 시기 송나라와 금나라 입장에서 본 고려 국왕은 누구인가?
편찬위:
12세기대외관계에서고려는형식적으로는사대관계를수용했지만,실질적으로는대등한수준에서국제관계를유지하였다는것이학계의일반적인견해이며,고려의국왕은해동의천자로인식되었고,군주의위호,관제,국가의례등에서황제국으로체계를유지한이른바외왕내제(外王內帝)체제였다는 의견이 주류를 이루고 있다.
다만,송나라와금나라의역사기록엔당시고려명종의즉위를곧바로인정하기보다는당시 고려사회의 내정을 먼저 살피려는 기록이 있었던 것은 사실이다.

■ 사료 및 출토 유물에 따른 상정예문 편찬 및 상감청자 제작 시기는?
편찬위:
상정예문편찬및상감청자제작시기를지금의시점에서정확한기술내용을확인할길이없어판단하기힘들지만,상정예문의경우고려사권72>지권제26>여복1(輿服一)>여복서문에의종(毅宗)때평장사(平章事)최윤의(崔允儀)가조종(朝宗)의헌장(憲章)을모우고당제(唐制)를많이참고하여고금례(古今禮)를상정(詳定),위로는왕의면복(冕服),여로(輿輅)에서의위,노부에이르렀으며,아래로는백관의관복까지갖추지않은것이없어서 일대(一代)의 제도가 구비되게 됐다는 기록을 참고할 수 있다.
삼감청자의경우의종13년에죽은문공유의묘에서나온국보155호청자상감보상당초무늬다완이가장이른시기에만들어진것이맞지만정확한제작시기를알수없는데다이를뒷바침할 사료등이 부족해 앞으로도 학술연구등이 필요한 부분이다.

■ 의종 24년 기록된 귀양 및 폐위 기록에 대한 정확한 해석은?
편찬위:
고려사세가권19의종24년9월의기사'왕이거제현으로쫒겨가고태자는진도현으로추방되다(己卯王單騎,遜于巨濟縣,放太子于珍島縣)‘손(遜)’자가‘쫓겨나다’라는의미로인용된것은당시의상황을설명하기위한것으로한자본래의뜻인겸손하다,순하다,사양하다, 양위하다, 못하다 등으로 해석해도 무리가 없다.

박춘광 기자  gjtline@naver.com

<저작권자 © 거제타임라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춘광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2
전체보기
  • 우두산 산신령 2018-11-28 15:04:40

    “기묘년 왕이 홀로 말을 타고 거제현으로 달아나고 태자는 진도현으로 추방되다(己卯 王單騎, 遜于巨濟縣, 放太子于珍島縣)” 번역은 항상 전체 문장의 문맥을 보고 번역해야 한다. 위 '손(遜)' 자(字)는   삭제

    • 거제시민 2018-11-28 12:25:26

      감사합니다   삭제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