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
왼쪽
오른쪽
상단여백
HOME 사회 사건사고
[사건사고]싸우다 손 깨물어 살점 떨어져

거제경찰서는 28일 술에 취해 싸우다 손가락을 깨문 혐의(상해)로 A(47) 씨 등 3명을 입건

해 조사 중이다. 

경찰에 따르면 A 씨는 지난 26일 거제의 한 주점에서 계산을 하던 중 시비가 붙은 B(27) 씨의 왼손 엄지손가락을 깨물어 손톱과 살점을 떨어지게 한 혐의를 받고 있다. 

B 씨는 떨어진 살점을 찾지 못해 부산의 접합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있다. 경찰은 A 씨가 노래를 부른 후 계산대에서 업주와 이야기를 나누던 중 술에 취해 주점으로 들어온 B 씨와 시비가 붙어 다투다 B 씨의 손가락을 문 것으로 보고 있다. 

A 씨는 술에 취해 기억이 나지 않는다고 진술하고 있으나 입술 옆에 상처가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쌍방 폭행으로 보고 이들을 모두 입건했다.
 

 

 

 

 

박춘광 기자  gjtline@naver.com

<저작권자 © 거제타임라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춘광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