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
왼쪽
오른쪽
상단여백
HOME 경제 조선업계
삼성중공업도 대우조선해양 인수 제안서 검토 시작

삼성중공업이 본격적인 대우조선해양 인수 검토에 착수했다.

삼성중공업 관계자는 8일 “산업은행으로부터 대우조선해양 인수제안서 공문을 접수한 이후 경영진 회의를 비롯한 검토 작업에 들어갔다”며 “설 연휴 직전에 투자제안서를 받았다. 현재 검토가 필요한 상황”이라고 밝혔다.

삼성중공업이 회신 기한인 오는 28일까지 제안서를 내면 산은은 오는 3월 4일까지 제안서를 평가해 인수자를 결정하고 다음달 8일 본 계약을 체결할 예정이다. 산은은 현대중공업과 삼성중공업 중 더 나은 조건을 제시하는 사업자를 최종 인수자로 선정할 방침이다.

다만 업계에서는 삼성중공업이 검토할 시간이 부족하고, 삼성그룹 차원에서 조선 부문을 확장할 의지가 없다는 분위기가 감지되면서 현대중공업그룹 쪽으로 이미 무게추가 기울었다는 분위기가 강하다.

실제 산은은 현대중공업과 3개월가량 대우조선해양 민영화 방안을 논의했지만 삼성중공업에 주어진 시간은 1개월에 불과하다.

아울러 업계에서는 삼성그룹이 노조 중에서도 강성으로 분류되는 대우조선해양 노조가 있는 대우조선해양을 인수하는 일도 사실상 어렵다는 관측도 나온다.

이러한 점을 반영했을 때 삼성중공업이 마감 하루 전날 인수 포기 견해를 밝힐 가능성도 나온다.

한편 조서업계 일각에서는 삼성중공업, 대우조선 인수의사는  제한적이며 산은의 `면피성` 제안이라는 비판과 함께 삼성쪽으로 기울 가능성은 매우 낮다고 평가하고 있다.

 

거제타임라인  webmaster@gjtline.kr

<저작권자 © 거제타임라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거제타임라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