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
왼쪽
오른쪽
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 기고·칼럼 월요일 아침을 여는 시
[월요일 아침을 여는 시(80);소슬 김수정]-'내게로 오는 시간 '김수정)창원전문대가정과졸업/부산디지털대학교상담치료학부미술치료학과 졸업/한국예총거제지회사무국장/삼일절100주년기념글짓기대회(운문)일반부최우수수상/눌산시창작교실수료

월요일 아침을 여는 시 (80)

                         내게로 오는 시간              

                       소슬    김    수     정 

                       여백의  시간

                       수묵화 먹물 스치듯
                       잠시 시간  멎어 버린 공간

                       시린 가슴은
                       눈물이 여백 메우고

                       마른 가지 사이사이
                       소슬바람 지나가고.

                       지붕 위 소복한 눈
                       쌓이면 쌓이는 대로

                       느슨한 걸음으로
                       발걸음 멈추어 본다

감상)

눌산 윤일광교수

시가 한마디로 한가롭다. 편안하고 평화롭다. 시를 읽는 독자의 호흡도 느슨해지는 느낌이다. 이 시를 이끌어 가는 지배적 이미지도 없다. 다만 마른 가지 사이로 소슬바람이 지나고, 지붕 위에 눈이 쌓인 게 전부다. 그러나 그런 이미지는 단순한 묘사일 뿐 시인이 말하고자 하는 시적진실에 큰 영향을 주지 못한다.
그렇다면 이 시에서 가장 주목해야할 시어는 무엇인가? ‘시린 가슴’이다. 이 시를 이끌어 나가는 주요한 의미소가 된다. 그 시린 가슴은 ‘눈물이 여백 메우는’행이 받으면서 이 시의 주된 관념적 이미지가 된다.
시는 여백의 여유를 느끼게 하지만 그 속내는 치열함이 숨어 있는 패러독스를 엿볼 수 있다. (눌산 윤일광 문예창작교실제공)

 

서정윤 기자  gjtline09@naver.com

<저작권자 © 거제타임라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정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