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
왼쪽
오른쪽
상단여백
HOME 사회 종합
지세포코아루아파트입대위, '청와대 국민청원''억울함을 밝혀 주십시오! 살려주십시오'---12일 현재 334명 동의

거제시 일운면 지세포리에 소재한 지세포코아루파크드림 아파트 입주민대책위원들이 거제시와 시행사 한국토지신탁 등을 상대로 제기한 민원들이 해결되지 아니하자 경찰에 고발하는 한편 청와대에 국민청원을 접수했다.

 지난 8일 접수한 국민청원 내용은 이미 본사가 법에 호소하고 있다는 보도기사 내용과 같이 분양당시 제시한 분양율과 분양마감이 임박했다며 저층을 권유한 사실 등이 전부 허위사실이었고 일부에는 분양취소를 10% 금액의 위약금 조치로 처리해 주는 등 불공정 행위가 있었음을 주장하고 있다.

특히 분양이 저조하자 전세물로 돌리는 바람에 자신들은 정상분양금을 지급하고 분양받았는데 전세아파트로 전락하면서 자신의 재산가치가 하락하는 요인이 되었으며 자신들이 해지 요구를 할 때는 절대 불가능하다고 해 놓고 한켠에서는 해약조치를 해 주는 등 부당한 행위를 했다고 주장했다.

특히 분양률이 시시각각 변동하는 폭이 매우크며 거꾸로 분양세대수가 급격히 줄어드는 등 시행사의 업무집행을 믿을 수가 없으니 조사해서 자신들의 억울함을 풀어달라고 호소하고 있다.<아래는 청원접수한 내용 전문이다>

거제시 ************의 억울함을 밝혀 주십시오! 살려주십시오

참여인원 : [ 334명 ] 청원시작 2019-04-08
청원내용
안녕하세요. 2016년 2월경에 아주동에 위치하고 있는 거제시 *** *길 ** *** **** 아파트 분양 모델 하우스에 방문하여 분양 상담을 듣고 분양 계약을 하였습니다. 그 당시 분명 70% 이상이 분양이 되어 몇 개 남지 않았다고 설명하며 빨리 계약을 유도하여 현재 입주해서 살고 있습니다. 분양 사무실에서 말하는 내용을 그대로 믿고 계약 하였습니다. 입주해보니 13%로 767세대 중 분양받은 세대 132세대만이 살고 있는 유령아파트에 에어컨 설치도 안되고, 반토막 도로에 하자가 많은 부실아파트에 매일 불안감으로 살고 있습니다. 거제 시청에 아무리 민원을 넣어도 안일한 태도와 팔짱을 끼고 민원인을 조롱하는 듯한 미소로 응답하는 거제시청 **과 과장과 사기 분양을 한 ****신탁을 이길 방법이 없어 이렇게 글을 쓰게 되었습니다. 거제시청에서 *** **** 미분양 물건 발표를 2018년 11월(준공 전) 411(53%)세대였지만, 2019년 2월 말의 미분양은 582(76%)세대로 단 몇 개월 만에 23%가 증가되었습니다.

그리고, 주택도시보증공사 월별 계약자 현황에는 2018년 11월(준공 전)에는 411(53%)세대에서 준공 후 477(62%)세대로 늘어나 있어 차이가 있었다. 약 66세대가 분양을 했다가 갑자기 미분양으로 바뀌었습니다. 더욱 충격적인 것은 2019년 2월에 미분양 세대가 105세대가 추가적으로 되어 미분양 세대가 582세대로(76%)로 ****신탁인 시행사에서 계약 취소를 해주었습니다. 입주민들은 준공시점 이후 총 171세대의 미분양 물건이 나왔다는 것에 의문을 가지고 있습니다. 하지만 거제시청은 이런 내용은 “모른다”라고 이야기를 주장하고 있습니다. 그런데 어떻게 171세대가 갑자기 계약이 취소가 된 사항인지 이해가 되지 않고 거제 시청에서 모른다라고만 하는지 의문입니다.
 
****신탁은 미분양된 410세대에 대하여 입주자들에게 알림 없이 4000만원에 월 5만원의 전세라는 말도 안되는 가격으로 대대적으로 홍보하여 세입자들을 모집해 입주민들은 원통해 우리들도 똑같은 조건과 2017년부터 분양사무실에서 2000만원 할인해 준 부분도 적용해달라고 하였지만 임○○ 차장은 “절대 안된다.”라고 하였습니다.
입주 후 현재 상황이 저희는 완전 사기를 당했다고 생각합니다. 계약당시의 내용과 완전히 다르고 무능한 사후 조치로 인해 재산상의 가치가 급격히 하락하고 개인의 재산권마저 중대히 침해 당했습니다. 또한 불법과 편법적인 계약관계를 분양률 유지를 위해 준공 이전까지 유지하다. 준공이후 계약취소 사례 폭발

1) 허위 분양 발언
- 계약당시 분양률은 70% 가량 분양이 되었다고 담당직원이 발언.
- 25평형은 분양이 100% 완료되었다고, 입주민 설명회 때 발언.
- 고층 세대는 이미 분양되었고, 저층뿐이니 저층으로 매매하자고 유도.
- 모델하우스 내 모형에 분양완료, 마감임박, 분양마감, 안심보장제 부착, 허위광고.

2) 계약파기 절대 안된다.
- 사전입주자 점검때 방문세대는 170여 세대였으며, 이후 2018년 10월 분양세대가 356세대(46%) (거제시청 게시판 공고) 분양률이 저조하여, 입주 포기 한다는 내용증명도 발송. 답변도 없었고, 유선상 절대 계약파기는 해줄 수 없고 그럴 수 없다는 발언했다. 2018년 10월 30일 입주예정자 전체 모임에서 입주민은 임○○차장에게 저조한 분양 및 비정상적인 설계로 인한 하자 등을 언급하였지만 계약 파기는 절대 할 수 없다고 발언했다.

3) 계약 해지(파기)자 발생
- 2019년 2월 13일 시장님과의 간담회에서 참석한 입주민들은 19년 1월 분양세대는 356세대로 알고 있었으며, 당시 간담회에서도 356세대로 알고 참석하였다. 그런데 그 자리에서 분양 세대수는 290세대라고 임○○차장이 발언했고, 당시 참여한 입주민들은 처음들어 혼선이 빚어졌다. 나머지 66세대는 어떻게 된것인가를 질의를 하니, 계약금 10%만 내고 계약을 해지해주었다고 한다. 주택도시보증공사 월별 계약자 현황을 보면 2018년 10월 356세대에서 11월 291세대 12월 290세대 인 것을 확인 할 수 있다. 그러나 거제시청 2019년 2월 발표한 상황을 보면 분양세대는 185(24%)세대라고 발표가 되었다. 결론적으로 절대 할 수 없다는 계약해지가 이루어졌고, 10%계약금만 납부한 세대를 준공 이후까지 계약유지하다 준공이후 계약 해지가되어 의문이다.
- 계약해지 의심, 중도금 상환(****신탁 대납의혹) 주거래은행인 경남은행에 입주민들이 방문 결과 120세대는 중도금 상환이 2018년 12월경에 이루어 졌다고 하며, 중도금도 상환하였다고 한다. 그렇게 되면 계약을 이행하고 있는 것인데 2019년 4월인 현재까지 미입주, 등기조차 되어있지 않다. 이런 것은 명백한 계약을 해지하여 준 것이 아닌지 구심이 듭니다.

4) 설계상 하자
- 잘못 설계된 실외기실의 도면으로 인해 비정상적인 실외기실이 시공되어 에어컨 설치를 할 수 없게 되었다. **에어컨은 **물류지점에서 설치 불가판정이 되어 거제, 통영에서는 에어컨 매매가 이루어지지 못하고 있다. **에어컨은 몇 가지 조건이 붙었다. 무리하게 사용하거나 기타 문제가 발생 하였을 떄 A/S를 해줄 수 없다는 확약서를 작성해야만 설치를 해준다고 한다.

- 2억 8천만원이 넘는 거제도의 고가 아파트를 분양받으면서 시스템에어컨 설치 불가도 이해되지 않는데 트윈원에어컨 조차도 설치하지 못하는 것에 이해되지 않는다. 분양 당시 모델하우스 어느 곳에도 이 아파트는 에어컨 설치가 불가하다는 설명, 안내조차 없었다. 이런 사실을 고지하지 않은 것은 명백한 계약위반이다.
- 에어컨 설치도 되지 않은 상황에서 대대적으로 전세분양을 홍보를 하고 있으며, 만약 화재가 발생하게 되면 누가 책임질지 의문이다.

5) 입주민 기망하는 행위
- 시행사인 ****신탁, 시공사인 **건설이 공사를 한다고 하여 거제에서 분양 금액을 주고 계약하였으나 ****신탁은 4000만원에 5만원 전세분양을 홍보하고 있으면서 임○○차장은 입주민에게 사과도 없고, 시청에 민원을 넣든지, 경찰서에 고발을 하던지 마음대로 하라고 큰 소리를 치며 행동한다. 이러한 행동은 분명히 입주민을 기망하는 행위이다.

저는 둘째가 아픈 장애아동을 키우면 살고 있는 아빠입니다. 서울에서 근무하다가 둘째를 위해서 모든 것을 던지고 **포라는 아주 조금만 도시에 이사를 왔습니다.현재의 *** *******은 지상에 자동차가 없는 곳입니다. 자동차가 없다는 말에 둘째에게 좋겠다 싶어 아파트 단지에서 마음껏 뛰어놀 수 있는 상상을 하며 무리하게 이사를 하였습니다. 그런데 서울에서 **포라는 낮섵 도시에 이사를 와서도 참 잘 내려왔구나 했는데... 둘째 아이를 위해 분양받은 아파트에서 저는 불행의 시작이 되었습니다.

현재까지 기존의 집은 팔리지 않고 집값은 4000만원 떨어지고, 새로 이사 온 집은 만원도 할인 받지 못한 상황에 4000만원의 전세를 아파트 입구에서 홍보하고 있어 속상하고 애통하고 삶이 황폐해져 심각한 우울증을 겪고 있습니다. 매달 많은 이자와 원금을 내며 가게에 크게 부담이 되어 아내와 매일 싸우며 정말 안좋은 생각까지 하며 하루 하루를 살아가고 있습니다. 아내와 자식들 때문에 나쁜 마음을 고쳐 먹은지 수차례입니다.

그런데 시청의 안일한 대처와 한토신에서 보여주는 역겨위 행동들은 저를 점차 죽음으로 내몰고 있습니다. 제발 살려주십시오 저는 하루에도 “죽고 싶다. 그만하고 싶다”라고 되새기며 하루 하루를 지내고 있습니다. 힘든 상황 속에 믿었던 거제 시청, ****신탁이 아무런 조치와 대책을 주지 않아 긴 글을 쓰게 되었습니다. 이런 상황을 꼭.. 도와주세요. 아니 살려주십시오!

 [본 게시물의 일부 내용이 국민 청원 요건에 위배되어 관리자에 의해 수정되었습니다

박춘광 기자  gjtline@naver.com

<저작권자 © 거제타임라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춘광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8
전체보기
  • 김동수 2019-04-15 15:05:55

    새집에서 가족들과 단란한 생활로 즐거움이 가득차야 할텐데....
    국민청원 동참합니다.   삭제

    • 나다 2019-04-14 12:28:21

      한참경기나쁜시점에분양했는데
      당연히집값떨어지고 시설안좋은것예상했다고
      생각합니다
      떼강부리지말고순리대로사세요   삭제

      • 거제 2019-04-13 14:16:20

        저 아파트에 변 씨가 산다면?   삭제

        • 지세포맨~ 2019-04-13 13:47:25

          준공승인전의 문제는다시 원상복구해서 승인불가 처리 해야지요! 시민들이 왜이러한 위험에 노출되어서 살아야한단 말인지! 시청 관계자는 당연히 지금이라도 시정조치할부분 정확히 파악해서 시민의안전을 돌볼의무가 있다생각합니다ㆍ제발 ~인 재 ~ 고만 제대로 좀합시다 ㆍ시청은 한토신은 ~각성하라 ! 각성하라 !각성하라   삭제

          • 빵빵 2019-04-13 11:34:30

            어떻게 저런 상황에서 준공이 났는지 이해불가
            여름에 화재원인이 실외기실 과부하로 불이나는 경우가 허다한데도 불구하고 멀쩡한 아파트에 에어컨설치가 안된다는데도 준공승인 해줬다면 분명 뭔가가 있지않을까 싶네요
            화재나서 인명사고 나고나면 조치할려나   삭제

            • 레몬트리 2019-04-13 11:07:42

              거제시의 준공승인도 의문스럽고..
              대기업의 횡포인것같아요.
              생존권이 이렇게 무시당하고 안전에위협받는데도 시청은 뭘하고 있는지요..   삭제

              • 솔나무 2019-04-13 10:34:33

                분통이 터지네요
                지방이라고 우습게 아는건지
                서로 상생해야지
                경제도 침체되어 있는데
                집까지 이러니 정말 밑빠진 독에 물붓기 입니다
                시행사의 행포를 알려야 합니다
                청원동의 부탁드립니다   삭제

                • 당사자 2019-04-13 10:33:04

                  무어라 설명 할수가 없습니다.
                  수많은 배신감에 ....   삭제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