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
왼쪽
오른쪽
상단여백
HOME 사회 사건사고
[사건사고]전처 회사 사장 흉기 살해 40대, 아파트 20층 옥상서 경찰과 밤샘 대치경찰 컵라면 건내며 대화--자살 대비, "처와 통화케 해 달라"

흉기 휘둘러 숨지게 한 후 아파트 옥상으로 달아나
 8일 오후 2시 17분경 거제시 옥포1동 M주상복합아파트 1층에서 흉기를 휘둘러 전처가 다니던 회사 사장을 살해하고 옥상으로 도망가 경찰의 추적을 받고있는 박모(45세)씨가 경찰이 컵라면을 건네며 자수를 설득하지만 장시간 대치하고 있는 사건이 발생했다.

주상복합아파트 1층 복도에서 박모(45) 씨가 이 아파트 상가 입주업체 사장 A(57) 씨를 흉기로 찌른 후 20층 옥상으로 달아났다. 박 씨는 이 아파트 입주민은 아닌 것으로 경찰은 파악했다. 흉기에 찔린 A 씨는 인근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았지만, 과다출혈로 숨졌다.

그는 흉기를 들고 옥상 20층 난간에 올라가거나 기댄 채 "뛰어내리겠다"는 말과 함께 "이혼한 처와 통화하게 해 달라. 전처를 만나게 해달라"고 경찰에 줄곧 요구했다.

경찰은 지난해 5월 이혼한 동갑네기 전처의 행적을 의심해 온 박 씨가 이날 전처가 일하는 사무실까지 찾아가 흉기를 휘두런 것으로 파악했다. 경찰특공대와 함께 투입된 경찰 협상팀이 옥상까지 접근해 박 씨와 대화를 하고 있지만, 대치가 길어지는 상황이다.

경찰은 박 씨가 요구한 커피, 담배, 점퍼 등을 전달하면서 거듭 자수를 설득했다. 그러나 전처와 연락을 계속 요구하면서 흉기를 버리고 자수할 기미를 보이지 않는다고 경찰은 현장 상황을 전했다.

경찰은 심리 분석 전문가인 프로파일러를 현장에 투입하는 등 대치 상황이 장기화할 가능성에 대비하기로 했다. 소방서는 자살 방지 매트리스를 아파트 주변 바닥에 설치해 박 씨가 뛰어내릴 가능성에 대비하고 있다. 아파트 주변은 한밤중 임에도 여전히 주민들이 대치 상황을 구경하면서 혼잡한 상황이다.

경찰은 현장 CCTV 영상을 통해 박 씨가 움직인 경로를 확인했다. 박 씨는 숨진 A 씨 업체에서 일하는 아내와 이혼 절차를 밟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이미 아내와 이혼했다는 말도 나와 경찰이 상황을 조사 중이다. 이 아파트 관리는 시공 당시 골조 공사를 맡았던 지역 건설사가 겸하고 있으며, 박 씨 아내는 이 업체에서 경리 업무를 했다.

경찰은 박 씨가 A 씨를 살해한 동기에 대해서도 수사하고 있다. 경찰은 박 씨가 별거 중인 아내와 관련한 문제로 평소에도 A 씨와 언쟁을 벌이는 등 다퉜다는 주변인 진술을 확보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이에 따라 박 씨가 A 씨에게 어떤 식으로든 앙심을 품었을 가능성이 있는 것으로 의심한다.

박 씨는 한 때 경찰에게 술을 많이 마셨다며 자신의 처지를 하소연 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사건의 최조 목격자가 같은 사무실에서 근무하던 피해자의 딸인 것으로 알려지면서 주위의 안타까움을 더하고 있다.

경찰에 따르면  조현병 같은 정신질환은 앓은 적이 없었으며, 범행과정에서 이웃주민들이 다친 사실은 없는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경찰은 박씨의 저항강도를 보고 어떻게 대처할 것인지 최종적으로 결정을 내리겠다는 방침이다. 하지만 일부 주민들은 비상상황이 계속되자 거리로 나와서 계속 불안해 하고 있다.

 

 

박춘광 기자  gjtline@naver.com

<저작권자 © 거제타임라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춘광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