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
왼쪽
오른쪽
상단여백
HOME 사회 사건사고
[사건사고][속보]전처 회사 사장 흉기 살해범 밤샘 대치 끝 투신 자살자살로 막내린 흉기 난동범, '그가 우리 사회에 던진 삶의 의미는 무엇일까?'

8일 오후 거제시 옥포1동 M 주상복합아파트 옥상에서 경찰과 대치하고 있던 박모(45)씨가 경찰과 16시간여만인 아침 6시경 대치 끝에 투신해 숨졌다.

경찰은 박씨가 투신 직후 바로 숨졌다고 전했다.

박씨는 전날 오후 2시 17분께 이 아파트 1층 복도에서 상가 입주업체 사장 A(57)씨를 흉기로 찔러 살해하고 20층 옥상으로 달아났다가 경찰과 대치 중이었다. 

 경남지방경찰청에 따르면 지난 8일 오후 2시10분쯤 거제시 옥포동의 한 아파트에서 박씨가 아파트 상가 입주업체 사장 A(57)씨를 흉기로 찌른 뒤, 20층 옥상으로 달아났다. 옥상으로 달아난 박씨는 16시간 가까이 경찰과 밤샘 대치했다.

A씨는 인근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았지만 끝내 숨졌다. A씨는 이 아파트 상가 사무실에 입주한 업체의 사장으로 확인됐다. 박씨는 이 아파트 입주민은 아니고, 지난해 이혼한 박씨의 전처가 피해자 A씨의 회사에서 근무 중인 것으로 경찰은 파악했다.

경찰은 A씨와 대치하며 형사기동대와 경찰특공대를 동원해 검거를 시도했다. 경찰 협상팀은 옥상까지 접근해 A씨가 요구한 커피, 담배, 점퍼 등을 전달하고   대화를 유도하며 자수를 설득했다.

그러나 박씨는 흉기를 들고 아파트 옥상 난간에 올라 저항하며 경찰에 "뛰어내리겠다"는 말과 함께 "전처와 통화하게 해 달라"는 말만 반복했다. 경찰은 지난해 5월 이혼한 전처의 행적을 의심해 온 박 씨가 이날 전처가 일하는 사무실까지 찾아가 흉기를 휘두를 것으로 파악했다.

경찰은 정확한 투신 경위와 범행 동기 등을 조사 중이다.

 

박춘광 기자  gjtline@naver.com

<저작권자 © 거제타임라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춘광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