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
왼쪽
오른쪽
상단여백
HOME 정치·행정 도내소식
경남도, 거제난대수목원 유치에 힘 보텐다.

경상남도가 국립난대수목원 거제 유치에 총력을 기울이기로 했다.

거제 국립난대수목원은 경상남도에서 지난해 7월에 수립한 민선7기 '산림복지벨트 조성계획'에 따라 대형 국책사업 발굴로 필요성이 적극 제기된 사안으로 지난해 12월 산림청 제4차 수목원진흥기본계획(2019~2023)에 '남부권 난대수목원조성'이 반영돼 현재 경상남도와 전라남도에서 적극 유치 활동을 펼치고 있다.

국비 1000억원 규모의 사업비로 추진되는 남부권 국립난대수목원은 올해 8월 5~6일 대상지 선정 평가 이후 8월 내 입지선정을 완료해 2020년 기본구상, 2021년 기획재정부 예비타당성 조사, 2022~2024년 기본 및 실시설계 등의 절차를 거쳐 조성될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경남 대상지인 거제시 동부면 구천리 산림청 소관 국유임야 300ha 일원은 연평균 기온 14.3℃이며 2월 평균기온이 3.7℃의 영상 기온을 보이는 전형적인 해양성 난대기후대를 띄는 곳으로서 미래 기후변화 대비 식물의 종보존 증식 등 식물산업화 연구를 위한 최적의 대상지다.

특히 기후 온난화에 따른 식물상 변화의 주요 지역으로 남부 해양권 수목유전자원 연구의 최적지이기도 하다.

현재 경상남도 주도 아래 거제시와 학계, 시민단체가 한 마음으로 국립난대수목원 유치에 최선을 다하고 있으며, 경상남도의회와 거제시 의회도 의정활동을 통한 5분 자유발언, 대정부 건의문 채택 등으로 국립난대수목원 유치의 당위성을 역설하고 있다.

이외에도 수목원 유치 타당성 조사용역 시행, BH,국회,산림청 방문 건의, 난대수목원 유치 T/F 구성, 기획재정부 방문 등 9개월 동안 거제 유치를 위해 혼신의 힘을 쏟고 있다.

아울러 경남도는 사업대상지 평가에서 높은 점수를 획득하기 위해 지난 5월 민,관,산,학의 수목원 전문가들로 T/F팀을 구성해 실무회의를 수시로 개최하며, 거제 대상지의 유치 타당성 개발과 산림청 평가단의 평가준비에 최선을 다하고 있다.

현재 거제시는 조선 산업 불황으로 수년째 고용위기 지역과 산업 위기대응 특별지역으로 지정된 가운데 관광산업으로 지금의 위기를 탈출해야 한다는 절박한 상황 속에서 국립난대수목원 유치는 거제시뿐만 아니라 경남전체의 관광인프라 구축 및 수천억원의 경제 유발효과로 이어질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현재 전국적으로 56곳의 수목원이 운영 중이며 그 중 국립수목원은 경기도 포천의 '국립수목원'과 경북 봉화의 '백두대간수목원' 2곳이며, 최근에는 새만금수목원(전북 새만금)과 세종수목원(세종시)이 조성 중이다.

하지만 경남지역에는 국립수목원은 커녕 국비로 조성된 산림복지 관련 시설(치유센터산림교육센터 등)도 전혀 없는 실정이다. 김석기 경남도 서부지역본부장(전 거제시 부시장)은 "남부권 국립난대수목원 거제 유치에 최선을 다할 것"이라며 "향후 유치에 범도민의 염원을 모아 줄 것"을 당부했다.
 

박춘광 기자  gjtline@naver.com

<저작권자 © 거제타임라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춘광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