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
왼쪽
오른쪽
상단여백
HOME 사회
산양천 재해예방사업, "거제만을 죽인다?'시공사, 오탁방지막 미설치 등 '환경보호 예방활동 미흡하다'

경남도가 시행하고 있는 거제시 동부면 산양천 재해에방사업이 토사가 장마비에 흘러내리고 있슴에도 하류에 오탁방지시설을 설치하지 않는 등 건설업의 기본사항을 지키지 않아 어민들의 삶터인 거제만 오염을 가속시키고 있다는 지적이다.

일요신문은 W종합건설 외 1개사가 시공하는 산양지구하천재해예방사업을 시행하면서 자연생태계가 잘 보전된 곳으로 멸종위기 야생생물 1급으로 지정된 민물 어류인 남방동사리가 살고 있는 국내 유일한 곳임에도 불구하고 환경오염대책을 소홀히 하고 있다는 점을 지적 보도했다.

경남도는 산양천에 제방축조 및 호안 설치 등 하천개수 사업을 시행하고 홍수시 인근 농경지의 침수 피해를 사전예방하고 지역민의 편의 제공 및 재산을 보호할 목적으로 하천거리3.3km, 폭 50~96m, 보 3개소, 다리 4개소를 추가로 만든다. 사업비 174억여 원이 투입된다.

W종합건설 측은 국민의 재산을 보호할 목적으로 시행하는 공사현장에서 기본이 안된 시공을 일삼아 어업에 조성하는 지역민들 피해와 건강에 악영향을 주고 있다는 비판이 일고 있어 대책이 시급한 실정이다. 최근 거제시에는 100mm이상의 장마비가 매우 많이 내렸지만 오수 등이 바다로 그대로 유입되는 문제점이 지적된 것이다.

보설치 공사를 시행하면서 오탁방지막을 설치하지 않아 흙탕물이 하천을 흘려 바다로 대거 유입됐다. 흙탕물이 바다로 유입되면서 청정해역으로 등록된 거제만 일대 굴양식에는 물론 바다생태계에 악영향을 주고 있는 것이다.

게다가 하천변 절토작업을 하면서 비산먼지억제를 위한 시설도 갖추지 않고 작업을 강행해 비산먼지가 인근 마을로 퍼져나가면서 지역민들의 건강에도 나쁜 영향을 끼쳤다는 지적을 받는다.

경남도 관계자는 이에 대해 “상시감리가 아닌 관계로 감독에 소홀한 점을 인정한다”며 “산양천 현장을 확인한 후 차후에는 이러한 문제점이 발생하지 않도록 개선하겠다”고 밝혔다.

W종합건설 관계자도 “폭우로 인해 오탁방지막을 잠시 거둬 둔 후 재설치를 하지 않고 공사를 한 실수를 인정한다”며 “살수차를 동원해 비산먼지 억제를 위한 노력을 하고 있으나 미흡한 점이 발생했다”고 말했다고 이 보도는 전하고 있다.
 

 

 

 

 

 

 

 

 

 

 

 

 

 

 

 

 

 

 

 

 

 

 

 

 

 

박춘광 기자  gjtline@naver.com

<저작권자 © 거제타임라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춘광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