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
왼쪽
오른쪽
상단여백
HOME 사회 사건사고
[사건사고]회삿돈 펑펑 쓰고 임금 체불한 사업주 구속모 조선소 협력사 대표-퇴직금 및 보험료 등 미납

근로자들의 임금과 퇴직금 14억7000만원을 체불하고 15억원이 넘는 법인자금을 사적으로 유용한 사업주가 구속됐다.

고용노동부 통영지청은 근로자 81명의 임금과 퇴직금 등 총 14억7000만원을 체불한 혐의로 사업주 안모씨(56)를 구속했다고 6일 발표했다.

안씨는 거제의 모 대형 조선소의 하도급 업체를 운영하면서 근로자 임금을 지급하지 않고 법인자금을 사적으로 유용한 혐의를 받고 있다.

그는 법인카드를 임의로 사용하고 법인 소유의 고가 차량을 임의 처분하는 방식으로 약 15억5000만원을 유용한 것으로 파악됐다.

안씨가 근로자 임금에서 공제한 고용보험료와 건강보험료 등도 납부하지 않은 사실도 적발됐다.

 

박춘광 기자  gjtline@naver.com

<저작권자 © 거제타임라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춘광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