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
왼쪽
오른쪽
상단여백
HOME 사회 현장취재
‘대통령 별장 청해대 저도' 17일 유람선 첫 운항‘월.목 제외 1일 600명 방문 가능- 요금 18,000원

‘바다의 청와대인 청해대 저도 대통령 별장'이 있는 거제시 장목면 유호리 저도(豬島)에 일반관광객들이 첫 방문하는 유람선이 17일부터을 시작한다.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7월 저도를 방문해 개방을 약속한 지 2개월만이다. 거제시는 17일 오후 2시30분 저도로 가는 첫 유람선이 장목면 농소리 궁농항을 출항 한다고 8일 밝혔다.

저도 항로는 3.9㎞ 뱃길로 10여분이 소요된다.관광객을 실어 나를 선사는 지난달 시 공모로 선정된 ㈜거제저도유람선이 운영하는 360인승 유람선 한 척이 우선 투입된다. 이 유람선 왕복 요금은 인터넷 예약 기준으로 성인 1명당 1만8,000원(거제시민 1만5,000원)이다.

대통령 별장과 군사시설을 제외한 산책로와 전망대, 해수욕장, 모래해변 등이 월요일과 목요일을 뺀 주 5일 탐방객들에게 개방되며, 하루 최대 탐방 인원은 600명이다. 오전 10시20분, 오후 2시20분 하루 두 차례 운항한다.

시는 이번 시범 개방 한 달을 운영한 뒤 저도 운항 횟수와 인원을 조정하는 한편 필요에 따라 국방부와 해군 등과의 협의를 통해 유람선 운항선사도 추가 선발할 계획이라는 것이다.

저도는 장목면 유호리에 속한 면적 43만여㎡이 작은 섬으로 일제강점기인 1920년부터 일본군의 통신소와 탄약고로 사용됐고, 한국전쟁 중인 1950년에는 주한 연합군 탄약고로 사용되다 1954년 해군에서 관리하기 시작한 후 이승만 전 대통령의 하계 휴양지로 사용됐다.

1972년 박정희 전 대통령시절 대통령 별장인 청해대(靑海臺)로 공식 지정되면서 일반인 출입과 어로행위가 전면 중단됐다. 행정관할 구역도 진해시로 예속됐으나 김영삼 대통령이 취임하면서 행정구역은 거제시로 이관된바 있으나 인근 해안 일대가 군사보호지구로 묶여져 있는 점 등이 이 지역의 개발에 장에가 되어 왔다. 저도 개방이 완전히 민간 차원으로 거제시로 이관될 경우 거제시가 새로운 관광지로 재구상할 필요가 있다.

현재와 같이 부분 개방으로는 관광시설로는 한계성을 드러낼 수 밖에 없어 거제시가 중앙정부와 협의해 완전 이관을 받은 후 새로운 관광시설조성을 해야만 관광지로서의 면모를 보일 것으로 예상된다. 

 

박춘광 기자  gjtline@naver.com

<저작권자 © 거제타임라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춘광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