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
왼쪽
오른쪽
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 기고·칼럼
[월요일 아침을 여는 시(106)이양숙)]''자만(自慢)"이양숙:거제장목출신/거제대학평생교육원수필창작반수료/눌산문예창작교실수강

                   월요일 아침을 여는 시 (106)

                             ''자만(自慢)

                                 이양숙

                         봄
                         여름
                         가을
                         겨울

                         사계절 이 모두가 
                         그 자체만으로도 족한
                         아름다운 언어의 몸짓이거늘

                         분내 나는 봄 향기 유혹에 
                         못 견뎌 겁 없이 팬을 든
                         손가락 사이 사이로
                         줄줄이 빠져나가는
                         나의 자만을 보았다.

감상)







눌산 윤일광 교수
시는 자아의 성찰이다. 자연에 대한 아름다움을 글로 나타내려고 하는 그 자체가 인간의 자만이다. 시인은 ‘분내 나는 봄 향기의 유혹’ 때문에 가만히 있지 못하고 겁 없이 이를 표현하려고 대들었다. 그러나 그 위대한 자연 앞에 인간의 미숙과 부족함, 그 어떤 것으로도 감히 표현해 낼 수 없다는 것을 깨달았을 때 겸손을 배우게 된다.
시인은 그래야 한다. 이양숙 문우가 충분히 시인의 자질을 갖추었다고 믿는 것은 바로 자연에 대한 경외함에 있다. ‘손가락 사이 사이로 / 줄줄이 빠져나가는 / 나의 자만/이라는 표현은 대단한 발견이면서 아울러 대단한 시적 표현임을 칭찬하고 싶다. 훌륭한 시인이 될 수 있는 기질이 엿보이고 있으니 반갑다.(눌산 윤일광 문예창작교실 제공)




 

서정윤 기자  gjtline09@naver.com

<저작권자 © 거제타임라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정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