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
왼쪽
오른쪽
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 기고·칼럼
[기고:이행규] '도시재생에 대하여'전 거제시의회 부의장

도시는 사회적 공간이다. 건축물과 구조물과 조형물은 더욱 더 그렇다. 농경사회에서 산업화 사회로, 개발도상국에서 선진국으로 또는 미래지속가능한 도시로 나아가는 데에는 필연적인 요소가 되었다.

사회적 영역에서 볼 때 거제시의 도시들은 사적인 영역에서 세워진 도시들이라 할 수 있으며 수많은 부작용과 함께 현재와 미래세대가 혹독한 댓가를 치루게하는 것이 사실이다. 새롭게 세워지는 도시마다 도시문제를 해소하는 방향 보다는 또 다른 도시문제를 낳는 쪽으로 계획되고 있다. 즉 도시가 사회적 공간이 아니라 건설업자들에 의한 돈벌이 수단으로 세워지고 사적공간으로 활용되고 있다고 봐야 옳을 것이다. 

그 원인은 어디 있으며, 사회적 공간으로 발전시키지 못하는 이유는 무엇일까? 한마디로 말하면 행정이 토지이용계획을 세우고, 허가권을 가지고 있으면서 '시ㅇ 다양한 측면에서 키노믹스'에 의한 도시의 전략설계와 세부실행적 마스트플랜을 가지지 못하기 때문이다.  셰계의 도시들이 '시키노믹스'를 추구하는 것은 경제성.문화성.에술성.친환경성 등 다양한 측면에서 경쟁력을 골고루 갖추어야 도시가 성장할 수 있음을 강조하는 것은 도시경쟁력이 곧 국가경쟁력이 되는 시대가 됐기 때문이다.

도시재생사업은 그 도시의 특색과 차별화의 개념정리가 우선되어야 하고 도시인들의 취업과 생계와 삶과 생활이 녹아 그 도시의 문화와 예술로 승화되는 지속가능한 가치를 가져야 한다. 도시는 사회적 공간으로 무한한 가치를 만들어 내고 삶의 질과 지속가능한 생계의 수단이 된다. 또한 도시는 관광산업에 있어 최고의 가치와 인프라가 되어야 한다.

 세게적인 관광도시로 널리 알려진 스페인, 프랑스,이탈리아  시드니 등의 도시들은 일찌기 '시티노믹스'에 의한  도시를 추구하여 도시의 전략설계와 세부 실행적 마스트플랜 속에서 탄생한 도시들이다. 그들은 조상들 덕분에 수백년을 지속적인 경제성. 문화성.예술성. 친환경성  등 다양한 측면에서 경쟁력을 고루 갖추고 후세들이 살아갈 수 있게 되었다.

도시재생에 있어 지리적 조건 지형 및 환경적 조건 지역특색의 차별성 등을 고려한 '시티노막스'에 의한 도시재생전략설계를 추구하되 도시인들의 취업과 생계와 빈부격차의 해소, 나아가 컴펙트도시를 지향함으로 자연은 그대로 유지하고 이동을 줄여 에너지 낭비를 막는 방향으로 재생설계되어야 한다. ㄴ과 이탈리아 솔렌토 나폴리와

거제시가 섬이라는 특수성을 감안한다면 그 예가 되는 도시는 남부 프랑스의 니스, 모나코, 칸과 이탈리아 솔렌토 나폴리와 그리스의 산토리니 등이 벤치마킹 대상이 되는 도시들이다. 그 중에서도 내가 선택한 도시는 죽기전에 꼭 가봐야 할 도시라는 산토리니다. '빛에 씻긴 섬'이다. 하얀골목,하양 교회당 담장을 치장한 붉은 부켄빌레이저 마져 선명하다.

엽설르 보며 동경했던 바닷가 마을은 현실과 조우하면 더욱 강렬하다. 에게해의 탐나는 섬 산토리니는 그런 눈부신 풍경을 지녔다. CF.영화, 엽서 속의 모습은 소문과 상상 속에서 더욱 선명하다. 푸른 대문의 집들은 희마루 같은 골목을 만들고 그 끝에는 파란 지붕의 교회당이 들어섰다. 그런 교회당 수십개가 꽃잎처럼 마을을 수놓는다.

앙증맞은 기념품 가게를 기웃거리거나 노점 카페에 앉아 달콤하고 차가운 프라푸치노 한잔을 마신다. 골목을 배회하며 이들이 기다리는 것은 석양이다. 해질녁이 되면 산토리니에 흩어져 있던 여행자들은 풍차가 있고 십자가가 잇고 어깨를 기댄 연인들의 가녀린 입맞춤만 있을 뿐이다.

천사들이 살 것만 같은 파란 지붕과 하얀집 그 아래 더 푸른 바다. 올리브와 신선한 채소와 과일 그,리고 신선한 해산물 요리와 샐러드와 꼬치에 대구 뽈락 등의 고기와 개조개 갈리비 , 키조개와 채소를 구어낸 수블라키 요구르트로만든 차지기 소스를 넣은 기로스파타를 거제의 대표 음식으로 승화시키고 거제에서만 맛 볼 수 있는 옐로우동키 맥주와 독특한 풍미가 있는 둔덕산 와인도 이곳에서 먹을 수 있는 컨셉의 도시로 말이다.

사철내 꽃이 지지 않는 도시 공동체, 건축물의 높이, 외관, 색체, 담장 등을 통제와 절제된 도시가 사회적 공간으로 이루고 있기 때문에 전 세계인들이 죽기 전에 꼭 한번 가고픈 도시로 불리고 있다.

다음 그림은 제가 나름 개괄적으로 응용되어야 할  계통도를 그려보았다. 활용되었으면 한다

.

 

박춘광 기자  gjtline@naver.com

<저작권자 © 거제타임라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춘광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2
전체보기
  • 한국의 산토리니로 2019-10-04 13:46:02

    캡틴 님 의견에 동감하며
    해금강 갈곶마을 주변은 거제도에서
    가장 이국적인 경치를 느낄 수 있는 곳이다
    그 곳은 그리스 산토리니섬 이아마을 같은
    마을을 만들 수 있는 최적의 환경을 가졌다
    그러나 너무도 아름다운 이 자연환경의 가치를
    제대로 활용하지 못하는 것이 참으로 안타깝다
    마을 위쪽의 해금강집단시설지구엔 호텔을 건립하고 아래쪽의 기존 갈곶마을은 허물어 지중해풍으로 재개발 해 아름다운 카페와 특색 있는 유럽
    음식점, 게스트하우스, 거제특산물판매점 등이
    어우러진 멋진 마을을 조성하면 대한민국 최고의
    관광지로 탈바꿈 될 것이다   삭제

    • 캡틴 2019-10-04 08:48:11

      거제도에서 접목 시키고 싶은 동네가 남부면 갈곶마을입니다.
      유람선 선착장을 옮긴 이후에 예전 선착장으로 내려가는 골목의 상권은 폐업한 업소들이 대부분입니다.
      주차장 아래쪽으로의 동네 전체를 새롭게 정비하는 개념으로 주민들의 뜻을 모으는 과정은 어려울 것이나 그 어려움을 극복하고 기존 동네를 철거하고 새로운 디자인으로 건축 한다면 최소 50년을 견디는 관광지역이 될 것이라 자신합니다. 거제시, 지역민, 자본 합심하여 뜻을 모은다면 분명히 전국적인 명소가 될 것입니다. 몇 몇 분들에게 제안을 하였고 공개적인 댓글로는 처음 남깁니다.   삭제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