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
왼쪽
오른쪽
상단여백
HOME 경제 조선업계
中, 조선업계 1위와 2위 합병…"세계 최대 조선사 탄생"현대重-대우조선해양 결합도 긍정적 전망

 극심한 불황을 겪는 중국 조선업계의 1위와 2위 업체가 합병을 결정했다고 신화망(新華網) 등이 28일 보도했다. 매체에 따르면 중국 국유기업을 관리하는 국유자산감독관리위원회는 지난 25일부로 최대 조선사 중국선박공업집단(CSSC)과 2위인 중국선박중공집단(CSIC)의 통합을 승인했다.

2018년 CSSC의 조선 건조량은 925만t으로 세계 2위, CSIC가 602만t으로 세계 3위이다. 2018년 수주 점유율 경우 11.5%와 7.5%로 합치면 세계 전체의 20%에 육박한다. 두 회사 모두 국유기업으로 벌크선과 컨테이너선, 대형 여객선 외에 항공모함 등 군함까지 폭넓게 건조하는 체제를 갖췄다.

구체적인 통합 일정은 아직 공개하지 않았지만 합병작업이 끝나면 한국의 현대중공업을 제치고 세계 최대 조선사로 올라선다. 시진핑(習近平) 국가주석은 '해양강국'의 기치를 내세워 근래 들어 해외 항만정비와 항만운용사 인수 등을 서두르고 있다.

중국 1위와 2위 조선사의 합병을 통해 구조조정과 과잉생산 시설 축소 등을 진행, 국제 경쟁력 강화를 꾀할 생각이라고 한다. 아울러 CSSC와 CSIC 통합으로 해군력 증강을 위한 각종 군함의 건조체제를 확충할 전망이다.

거제타임라인  webmaster@gjtline.kr

<저작권자 © 거제타임라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거제타임라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