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
왼쪽
오른쪽
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 동정
손삼석 전 거제시문화공보담당관 시인 등단16일 한양대 게스트하우스에서 열린 제6회 한반도문학 시 부문 신인상

지난 16일 한양대학교 게스트하우스 대연회장에서 300여명의 하객이 참석한 가운데 열린 제6회 한반도문학 출판기념회 및 문학상 시상식에서 거제 출신의 손삼석(전 거제시 문화공보담당관) 씨가 시 부문 신인상 수상의 영예를 안았다.

수상작품은 ‘뻐꾸기시계’, ‘이슬’, ‘별’, ‘새’, ‘어느 봄날’ 등으로 심사에는 성기조 교원대 명예교수, 신상성 용인대 명예교수, 권태주 한반도문협회장이 맡았으며, 심사평에서 “손삼석 씨의 작품은 오랜 습작활동을 통하여 히말라야를 넘나드는 문학적 내공을 쌓아 상당한 수준급의 작품을 제출하였고, 많은 응모작품 중 돋보이는 수작으로 망설임 없이 당선작으로 선정하게 되었다” 고 밝혔다.

이날 김화(대한언론인회 이사) 씨와 김학중(연세대 객원교수) 씨가 함께 시 부문 신인상 수상의 기쁨을 함께 했다.

손 시인은 당선소감에서 “나름의 소신으로 38여년의 공직생활을 마치고 정체성을 찾아 고민했던 갈등의 시간을 거쳐 문학에의 길을 찾아 나서게 되었으며, 우주의 한 점 먼지 같은 지구와 그 지구에 존재하는 아주 작은 미립자 같은 존재로서, 타임머신을 타고 제 안의 우주를 찾아 쉬엄쉬엄 길을 떠나려 한다” 고 밝혔다.

한편 오는 12월 12일 18시 고현동 한우관에서 손 시인의 등단기념을 축하하는 자리를 가질 예정이다.<관련기사:뻐꾸기 시계>

박춘광 기자  gjtline@naver.com

<저작권자 © 거제타임라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춘광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