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
왼쪽
오른쪽
상단여백
HOME 사회 현장취재
하청스포츠타운 야구장, '누굴 위한 구장이 될 것인가?'거제시야구협회와 거제시ㅡ면민, 거제해양관광개발공사가 풀어야 할 숙제는?

야구인들이 외면하는 야구장 되면 안돼
현 야구장 2면은 거제시야구협회가 일정액사용료 지급하고 수탁 운영
거제시야구협회 과도한 운영부담시 계획 차질생겨 야구발전에 저해 요인된다ㅡ강병주 시의원, 의회서 문제 제기

야구장, 스포츠마케팅으로 지역경제에도 도움된다.
거제시의회, 야구인들의 의견수렴에 나서야 

 

 거제시 하청면 하청리 해안변에 조성 중인 하청스포츠타운 내 야구장 준공이 늦어지고 있는 가운데 거제시야구협회가 향후 이 시설 운영과 관련 우려를 표하고 있어 그 해결점 모색이 시급한 실정이다

당초 계획보다 한달여 늦어진 야구장 준공으로 인해 거제로 전지훈련 계획을 세웠던 수원장안고 야구부가 낭패를 겪고 있는 것으로 전해지고 있으며, 장안고 측은 일주일 정도는 늦어짐은 감수할 터이니 제발 야구장 사용을 할수 있게만 해달라고 거제시에 통 사정 중이라고 한다 

그러나 거제시야구협회측이 제기하는 근본 문제는 야구장 준공 이후의 관리 주체에 따른 금전적 부담을 지적하고 있다. 거제시가 이 시설을 준공한 이후 다른 체육시설과 같이 개발공사에 관리권을 위탁하는 경우 거제시야구협회는 연간 약 7천여만원(월 6백여만원)의 사용료를 부담해야 한다는 것이다.

그동안에는 스포츠타운내가 아닌 기존 하청야구장 두면을 일정금액을 납부하고 수탁운영해 스포츠 시설 운영의 새로운 모범사례가 되기도 했으나, 준공 이후에는 규정에 따라 개발공사가 운영할 수 밖에 없는 구조이기 때문이다. 재정적 지원이나 거제시가 야구 육성을 위한 특별한 배려나 정책적 지원이 없을 경우 취약한 재무구조상 자연적으로 이용 빈도가 저조해 질 수 밖에 없다는 것이다.

 시가 스포츠의 육성발전을 위해 어려운 재정 속에서도 지원을 아끼지 않고 여자씨름단과 요트팀을 운영하고 있는 점에 비추어 보면 거제시 야구발전과 스포츠인들을 위해 특별한 조치가 필요하다고 야구인들은 강조하고 있다. 

 현실적으로는 기존 하청야구장 두면으로도 거제리그가 충분히 소화 가능한데 야구협회 회원들의 부담을 증가시켜 가며 굳이 새 야구장을 사용할 이유가 없다는 점도 제기됐다. 기존 2면의 야구장과 신설 준공될 야구장을 비교 검토해 행정이 합리적 대안을 찾아야 할 것이라는 목소리가 점점 가까워지고 있는 것이다.

특히 거제시야구협회는 관리권이 개발공사로 넘어가 협회에 재정부담이 늘어날 경우 지금까지 준비해 왔던 사업들이 차질을 빚게 될 것이라는 우려도 만만찬다. 결국 거제야구 발전에 저해되는 원인으로 거론되고 있는 것이다.

야구협회는 지금까지 새 야구장 건립 시점에 즈음해 중학교 전국대회.유소년 클럽 국제대회 등 많은 준비를 해왔다.  하지만 사실상 관리권을 가지지 못할 경우 대회유치와 준비에 차질이 생기는 것은 물론 거제야구가 침체될 수도 있다며 거제시와 거제시의회의 면밀한 검토와 분석이 필요하다고 주장하고 있다.

또 개발공사가 관리하는 경우 최소한 두명 이상 상주 직원이 필요하게되며 야구장 특성상 야구인들이 상시 사용치 않으면 시설의 활용도도 저하될 것이 뻔하므로 건설비용 적자경영으로 인한 재정부담원인 될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고스란히 시민의 혈세로 메꾸게 될 것이라고 말한다.  

각종 체육시설들이 유지 관리비에서 적자를 면치 못하는 현실에서 유일하다 싶을 만큼 흑자를 내어 온 것이 야구장이었다. 지난 경험을 참고해 야구협회는 새 야구장을 가지고 스포츠 마케팅을 준비, 고등부 야구부 창단준비 추진 등이 크게 차질을 가져올 수 있다는 것이다.

야구협회가 거제시 담당부서 실무관계자들과 협의를 요청해도 외면하고 있어, 야구인들은 스포츠 마케팅을 기대하는 시민을 위해 만들어지는 것인지?, 개발공사 직원들의 새 일자리 창출을 위해 만들어진 야구장인지 궁금해진다는 것.

수원 장안고, 김해고,  독립야구단인 경기연천미라클 팀 등이 한달여 거제야구장을 찾아 쓰고 가는 돈이 약 2억원대가 넘어선다는 것이다 겨울철 전지훈련장으로 거제의 따뜻한 기온은 좋은 야구장 시설이 받쳐줄 경우, 거제를 더 자주 찾겠다는 이들 야구팀들에게 더 좋은 시설과 서비스를 제공해서 발걸음 잦게해야 할 것임을 강조한다.

행정편의 보다는 발상전환으로 야구발전과 적자운영되는 시설운영비를 보완하는 긍정적 검토가 뒤따라야 할 것으로 보인다. 야구장에서 축구를 하거나 다른 경기를 하기는 어렵다. 따라서  야구장은 야구인들이 쓰지 못하면 무용지물이 아니냐고 의미있는 문제 제기를 하고 있다.

박춘광 기자  gjtline@naver.com

<저작권자 © 거제타임라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춘광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 시민 2020-02-05 02:43:33

    개발공사직원 문제가 많다
    봉급도 공사봉급을 주는데
    자리를 이렇게 많이 늘려도 되나
    자리축소 하고 직급전부 하향하라   삭제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