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
왼쪽
오른쪽
상단여백
HOME 사회 사건사고
거제소방서, 주택용 소방시설 ‘소화기’로 초기 진화

거제소방서(서장 조길영)는 지난 24일 오후 7시 52분께 연초면 다공리 중리마을 주택 마당에 불이 났으나 이웃 주민이 집에 비치된 소화기를 사용해 큰 화재를 막았다고 26일, 밝혔다.

이날 화재는 소유자가 집 마당에서 쓰레기 소각 중 불씨가 폐목재ㆍ나무에 착화ㆍ발화되며 발생한 것으로 추정된다. 기초소방시설이 없었을 경우 자칫 대형 화재로 이어질 수 있는 아찔한 상황이었다.

화재를 인지한 이웃주민이 집에 비치된 소화기를 이용하여 빠르게  대응하면서 인명ㆍ재산 피해를 줄일 수 있었다.

소방서 화재조사팀장은 “화재 현장에 소화기가 없었더라면 초기에 화재를 진압하기 어려웠을 것이다”며 “화재로 인한 사망자의 대부분이 주택에서 발생하고 건조한 계절인 봄철을 맞아 화재를 진압할 수 있는 소화기는 각 층마다 1개씩 비치토록 하라”고” 말했다

 

거제타임라인  webmaster@gjtline.kr

<저작권자 © 거제타임라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거제타임라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