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
왼쪽
오른쪽
상단여백
HOME 정치·행정 도내소식
'부산~창원은 전동 열차가 적합'... 선호도 70%로 나타나서울대 산학협력단, 부산~창원 통행권역 내 교통 수단별 선호 설문조사 결과

전동열차(70%)가 준고속열차(5%) 보다 월등히 선호도 높아
기존 승용차 수송 분담율 45% 흡수, 단일 생활권과 경제권 구축 기반 마련

[창원본부 박만희기자]

부산(부전)~창원(마산)구간 복선전철에 전동열차 도입시 승용차 수송 분담율 45% 흡수로 창원~김해~부산간 교통정체를 대폭 해소하여 동남권 단일 생활권과 광역경제권 구축의 기반이 될 것으로 전망된다.

경남도는 서울대학교 산학협력단에서 수행중인「경상남도 도시철도망 구축계획 수립 용역」의 부산~창원 통행권역내 교통 수단별 선호도 설문조사[6.22.~26.(5일간)]를 통해 이같은 결과가 도출되었다고 밝혔다.

설문조사에 따르면 현재 창원 부산간 등 5개 구간별(창원↔부산, 마산↔부산, 김해↔부산, 창원↔김해, 마산↔김해) 교통 이용수단은 승용차 62%, 시외버스 25%, 철도(경전철) 10%, 택시 3% 비율의 이용패턴을 보였다.

특히 해당 구간에 준고속열차와 전동열차 도입 시 어떤 교통수단을 이용할 지를 묻는 항목에서는 응답자의 70%가 전동열차를 꼽았고 다음으로 승용차(17%), 시외버스(5%), 준고속열차(5%) 순으로 나타나 전동열차 도입에 대한 지역 주민의 높은 수요와 기대를 알 수 있었다.

준고속열차의 선호하지 않는 이유에 대한 설문 항목에서는 준고속열차의 긴 배차간격(90분)을 가장 많이 선택(72%)하였고, 다음으로 통행요금이 비싸(10%)다는 점을 꼽았다.

장영욱 미래전략․신공항사업단장은 “전동열차 선호도가 70%에 이르는 것은 열차운행 배차간격을 기존 90분에서 20분으로 단축할 수 있을 것이라는 기대감이 반영된 것으로 판단된다”고 말하고, “설문조사 내용을 바탕으로 도민 여론을 반영하여 부산(부전)~창원(마산) 복선전철에 국가운영 전동열차가 도입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이번 설문조사는 서울대학교 건설환경공학부 교통연구실에서 수행하였으며, 온라인 방식으로 총1,047명*이 참여, 부산↔김해↔창원간 5개 구간별 통행수단을 조사했다.

* 설문조사 응답자(1,047명)
- 성별 : 남성(52%), 여성(48%) / 거주지 : 김해시(25%), 창원시(50%), 부산광역시(25%)
- 직업 : 회사원(50%), 자영업(9%), 공무원(4%), 학생(18%), 기타(19%)
- 연령 : 10대(11%), 20대(16%), 30대(25%), 40대(25%), 50대(15%), 60대 이상(8%)

 
 

 

 

 

 

 

 

 

박만희기자  gjtline@naver.com

<저작권자 © 거제타임라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