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
왼쪽
오른쪽
상단여백
HOME 경제 삼성조선
[속보]삼성重, 사고 6일만 일부 조업중지 해제...고용노동부"안전 확인된 작업장 한해"…6일 1300여명 출근

1명 보상합의 추가…6명 중 3명 남아
공동대책위 장례예식장앞 1인시위-병원측 업무방해죄로 고소

고용노동부는 6일 오후 삼성중공업거제조선소 일부 작업장 부분작업을 재개하도록 중지명령 일부 해제했다. '근로자의 날'인 지난 1일 오후 크레인 사고가 발생한지 6일 만이다.

 사고 직후 고용노동부는 삼성중공업 거제조선소 공장에 작업중지 명령을 했다. 이후 작업장에 대한 안전진단, 고용노동부의 사고경위 조사, 경찰의 압수수색 등이 이어졌다. 고용노동부 통영지청은 원청인 삼성중공업 관계자들을 상대로 사고 경위를 조사했고, 이후 협력업체 담당자들을 불러 안전규정을 준수했는지, 근로기준법 위반은 아닌지 등을 물었다.

삼성중공업은 사고 6일만인 이날 쉘 LFNG 작업장, CAT-J 프로젝트 작업장은 위험요인이 제거됐다고 판단해 고용노동부에 작업중지 해제 요청을 했다. 이에 따라 3만5000여명의 근로자 중 1300여명이 작업장에 투입돼 작업을 재개했다.
 
하지만 골리앗 크레인과 지브타워크레인 등 크레인 주변 작업장은 안전장치가 확보될 때까지 작업중지 명령이 유지된다. 고용노동부는 사고 후 직접 현장점검에 나서 작업장에서 위험요인이 제거된 것으로 판단된 곳만 이날 부분적으로 작업을 재개시켰다고 밝혔다.

삼성중공업 관계자는 "고용노동부의 2일 전면 작업중단 명령을 받고 3일부터 전문업체가 안전진단에 나섰다. 이후 안전이 확인된 작업장에 대해서만 고용노동부에 작업중지 해제를 요청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나머지 작업장에 대해서도 자체 안전진단에서 위험요인이 제거됐다고 판단되면 고용노동부에 작업중지 해제 요청을 할 방침"이라고 전했다. 고용노동부는 삼성중공업의 작업중지 해제 요청이 들어오면 현장확인 등 절차를 거쳐 작업중지 명령을 해제할 것으로 알려졌다.

다만, 고용노동부와 경찰의 사고경위 규명은 계속되고 있다. 경찰은 앞서 사고원인과 더불어 “근로자의날, 휴일에 공기를 맞추려고 원청에서 협력업체에 어떻게 지시가 갔는지 확인할 계획”이라고 발표했다.

한편 사망자 유가족들과 협상을 진행 중인 삼성중공업은 6일 오후 10시 30분 해동기업 복모씨(43)의 유족가족과 보상에 합의했다.

이로써 삼성중공업은 사망자 6명 가운데 3명의 유가족들과 보상에 합의했다. 나머지 3명은 여전히 유가족들과 입장차를 좁히지 못해 난항을 겪고 있다.

이번 사고를 두고 청년단체 ‘청년전태일’은 “청년노동자들이 생계를 위해 하도급 노동자가 돼야 하고 자신이 일한 것에 비해 낮은 임금을 받아야 하는 현실이 이번 사고로 드러났다”며 “상대적으로 안전한 관리업무는 정규직이, 위험한 작업은 하청 노동자가 담당하는 위험의 외주화가 일상화된 상태에서 하청 노동자의 죽음은 예견된 것”이라고 지적했다.

크레인 사망 사고 공동대책위가 6일 오전 11시부터 거붕백병원 장례식장 입구에서 보상합의을 촉구하는 1인 시위를 벌였다.

공동대책위 주선으로 지난 3일 오후 5시부터 시작된 공식적인 3차 협상에 이어 비공식 개별적인 보상협상을 벌여왔으나, 크레인 사고 사망자 6명 중 2명만 합의되고 나머지 4명이 입장차를 좁히지 못하고 있기 때문이었다.

병원 측은 김경습 위원장이 '장승곡'을 틀어놓고 시위를 계속하자 거제경찰서에 업무방해죄로 이날 오후 2시쯤 고소했다.



 

 

거제타임라인  webmaster@gjtline.kr

<저작권자 © 거제타임라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거제타임라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