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
왼쪽
오른쪽
상단여백
HOME 사회 종합
[속보]15년만에 멈췄던 창원시내버스 4일만에 운행6개 업체 파업-'대중교통체계 맞물려 임협 갈등=

주말∼휴일 새벽까지 마라톤협상 끝  '노사, 임금 2% 인상 등 전격 타결'

지난달 30일부터 전면 파업에 들어간 창원지역 시내버스 노사 간 임금협상이 극적으로 타결되면서 파업 돌입 나흘 만인 2일 새벽부터 시내버스 운행이 정상화됐다.

경남 창원시는 2일 시내버스 노사 간 임금협상이 타결로 시내버스가 정상 운행되고 있다고 밝혔다. 창원지역 6개 시내버스 업체와 노조가 이날 오전 3시 임금협상에 전격 합의하면서 오전 5시 첫차부터 정상 운행되었다.

 노사 양측은 전날 오후 3시부터 12시간에 걸친 마라톤 임금협상을 벌여 임금 2% 인상, 무사고 수당 5만원 신설에 최종 합의했다.

앞서 창원지역 9개 시내버스 회사 중 경영진과 공동임금교섭이 결렬된 6개 업체 노조는 지난달 30일 새벽 첫차부터 동반 파업에 들어갔다. 창원시 시내버스 720대 중 489대가 나흘째 운행을 중단했다.

이들 업체 노사는 지난 3월 말부터 임금교섭을 했지만 의견 차이를 좁히지 못해 난항을 겪었다. 노조는 임금 9% 인상과 무사고 수당 10만원 신설을 요구했고, 회사 측은 임금동결과 상여금 300% 삭감으로 팽팽하게 맞섰다.

노조 측은 지난달 마지막으로 열린 경남지방노동위원회 조정회의에서 협상이 결렬되자 전면 파업에 돌입했다. 창원국가산단 상당수 기업체가 7월 말∼8월 초 여름휴가에 들어가 대중교통 수요가 조금 줄었다 해도 출퇴근·학생 등하교 시간을 중심으로 배차 지연 등 시민 불편은 피할 수 없었다.

이번 파업은 2005년 9개사 시내버스 노조가 전면 파업을 한 후 15년 만에 처음이다. 이번에는 임금교섭 결렬이라는 통상적인 원인 외에 창원시가 시도하는 대중교통체계 개편이 맞물리면서 파업에 이르게 됐다는 분석이 나왔다.

2021년 3월 ‘창원형 버스 준공영제’ 도입을 준비 중인 창원시는 올해 1월 새로운 버스재정지원 체계인 ‘통합 산정제’를 도입했다. 이익이 나는 간선노선과 적자가 나는 지선을 분리해 재정을 지원하는 기존 방법 대신, 간선과 지선을 합쳐 손익을 평가한 뒤 재정지원을 하도록 한 것이다.

창원시는 버스회사 경영진이 간선 초과이윤을 보장해주지 않는 새 버스 재정지원 체계에 불만을 가진 것으로 판단했다. 게다가 창원시가 도입 예정인 간선급행버스체계(BRT)에 ‘노선 입찰제’를 시행할 예정이라고 밝혀 버스업계의 불만을 키웠다. 이

런 상황에서 코로나19로 시내버스 승객까지 급감해 올해 임금협상 분위기가 급격히 냉각됐다. 이 때문에 창원시 일각에선 시내버스 업계가 창원시를 압박해 새 버스 재정지원 체계를 무력화하고 버스 준공영제 도입 시 유리한 고지를 차지하고자 노조 파업을 유도한 것으로 의심하기도 했다.

 

 

 

거제타임라인  webmaster@gjtline.kr

<저작권자 © 거제타임라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거제타임라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