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
왼쪽
오른쪽
상단여백
HOME 경제 삼성조선 단신·줄기사
삼성중공업, 그리스 선사와 VLCC 건조계약 LOI 체결

삼성중공업이 초대형 원유운반선(VLCC) 8척을 수주할 것으로 보인다.

9일 조선업계에 따르면 삼성중공업은 최근 그리스의 선사인 캐피탈 마리타임과 초대형 VLCC 최대 8척을 건조하는 내용의 투자의향서(LOI)를 체결했다.

통상 선사는 발주 전 단계로 조선소와 투자의향서를 먼저 체결하고, 이후 큰 상황 변화가 없으면 최종 계약을 맺는다. 본계약은 4척의 VLCC 건조와 함께 추가 4척은 옵션으로 포함할 것으로 알려졌다. 조선업계에서는 전체 계약 규모가 6억5000만달러가 될 것으로 전망한다. 앞서 삼성중공업은 싱가포르의 BW사로부터 VLCC 4척을 수주한 바 있다. 계약 규모는 3억3479만달러로 알려졌으며, 선박은 2019년 7월까지 인도할 예정이다.

삼성중공업이 마지막으로 VLCC를 인도한 것은 2012년이다. 이번 수주로 삼성중공업은 5년 만에 VLCC 건조 시장에 복귀한다. 현대중공업은 최근 '노르웨이의 선박왕' 존 프레드릭센 회장이 소유한 세계 최대 유조선 선사인 프론트라인에서 VLCC 4척을 수주했다. 2척은 건조 주문이 확정됐고 2척은 옵션으로 포함됐다. 전체 계약금액은 3억2000만달러로 알려졌다. 선박건조는 현대삼호중공업에서 맡으며, 오는 2019년에 인도할 예정이다.

거제타임라인  webmaster@gjtline.kr

<저작권자 © 거제타임라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거제타임라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