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
왼쪽
오른쪽
상단여백
HOME 정치·행정 도내소식 포토뉴스
추석명절 앞두고 '경남사랑상품권' 166억원 추가발행10% 특별할인율 유지, 소상공인 매출확대 및 소비진작 지속 추진

추석연휴 이동자제 ‘언택트 명절’ 맞아 상품권 선물하기 활용 기대

[창원본부 박만희기자]
경남도는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는 소상공인․자영업자의 매출확대를 지원하고 골목상권을 활성화하기 위해 21일부터 경남사랑상품권 166억원을 추가 발행하여 특별할인판매를 이어간다고 밝혔다.

경남사랑상품권은 선불 충전식 모바일상품권으로 ‘경남지역상품권’, ‘체크페이’ 등 제로페이 상품권 앱에서 구매․사용이 가능하며 도내 제로페이 가맹점에서 사용할 수 있다.

도 상품권 166억원 추가 발행(총 발행규모 656억원)

도는 민생경제의 근간을 이루는 소상공인․자영업자가 코로나19 여파를 조기 극복할 수 있도록 2020년 남은 기간 동안 경남사랑상품권 166억원을 추가 발행하고 10% 특별할인율을 유지해나가기로 하였다.

이번 경남사랑상품권 특별할인판매는 더 많은 도민들의 소비심리 회복을 돕고 연말까지 꾸준히 소비 진작을 이어가기 위해 1인당 월 구매한도를 50만원 이하로 조정하고, 월별 판매 계획을 수립하였다.

월별 판매계획은 명절특수를 고려하여 추석(`20.10.1.) 전후로 9월 말과 10월 2개월간 월 50억원씩 총 100억원을 우선 배정하여 판매하고 이후 잔여 상품권을 월별 균분하여 판매한다는 것이다.

이러한 월별 배분은 재판매 시작 후 단기간 내 추가발행분 전체가 완판될 가능성을 원천 차단하면서도 추석과 연말에 증가하는 수요에 고루 대응하여 지속적인 소비진작으로 이어갈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또, 개인 간 상품권 선물하기 기능을 이용하면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한 이동자제에 따라 ‘언택트 명절’을 맞이하게 된 이번 추석연휴에 부담 없이 편리하게 가족과 친지 등에게 상품권을 선물 할 수도 있다.

선물하기는 구매한 상품권을 문자메세지 형태로 전송하고 수신자가 상품권 앱에 문자메세지의 핀코드를 입력함으로써 상품권이 충전되는 기능이다.

경남사랑상품권은 가맹점에 결제수수료 완전 면제(0%)와 부가가치세 납부세액 공제 혜택이 있고, 소비자는 10% 할인구매와 함께 연말정산시 카드보다 높은 소득공제율(30%)을 적용받을 수 있으므로 사용자 쌍방에게 혜택이 풍부하다.

시군 상품권 발행 확대(2,943억원 → 5,453억원)

경남사랑상품권 발행과 더불어 시군 상품권 발행도 확대하여 시군 상권 활력 제고를 통한 소상공인․자영업자 매출확대와 경영안정을 도모한다.

코로나19로 위기를 겪는 소상공인․자영업자를 위해 상반기 1,471억원을 증액한데 이어 하반기 2,510억원 추가로 증액하여 총 5,453억원을 발행하고 소비촉진 등 지역경제 활성화를 꾀한다는 방침이다.

행정안전부에서도 시군 상품권 발행규모의 8%를 재정지원하여 시군 상품권 활성화를 추진하고 시군에서도 할인판매(5~10%) 등 다양한 소비자 구매 혜택 제공을 통한 소비촉진을 적극 추진한다.

도는 코로나19 재확산으로 위축된 지역상권 활력 제고 및 도내 자금의 역내 순환을 기반으로 내수 진작에 든든한 버팀목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상품권 홍보·이벤트 지원 등을 통한 활성화를 적극 추진해 나간다는 계획이다.

김기영 경남도 일자리경제국장는 “이번 경남사랑상품권과 시군 상품권의 발행규모 확대로 코로나19 재유행으로 어려움을 겪는 골목상권이 활력을 되찾는 계기가 될 것이다”라며 “어려운 시기를 함께 극복할 수 있도록 많은 도민들이 지역사랑상품권 이용에 동참해 주실 것을 당부드린다.”고 말했다.

박만희기자  gjtline@naver.com

<저작권자 © 거제타임라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만희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