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
왼쪽
오른쪽
상단여백
HOME 정치·행정 중앙정부
정세균 총리, 하동 화개장터 수해복구 현장 방문26일 조명래 환경부장관, 김경수 지사와 함께 지역민 위로

 [창원본부 박만희기자]

정세균 국무총리가 26일 오전, 하동군 화개면 수해복구 현장을 방문해 피해복구상황을 점검하고 조속한 복구를 주문했다.

이날 정세균 국무총리는 김경수 경남도지사와 함께 화개장터에서 소상공인들을 직접 위로하고, 피해현장을 둘러 본 후 지역주민들의 건의사항을 청취했다.

8월 집중호우로 경남도에서는 하동군을 포함하여 5개 군, 2개 면이 특별재난지역으로 선포되었다.

15개 시‧군에서 ▲하천 제방 유실 ▲산사태 ▲도로사면 붕괴·유실 등 572건 767억 원의 ‘공공시설 피해’와 ▲주택 파손·침수 ▲농·어업 피해 등 3,774건 37억 원의 ‘사유시설’ 피해를 합한 총 4,346건 804억 원의 피해를 입었다.※ 경남 특별재난지역 선포 : 하동·산청·함양·거창·합천, 의령 낙서·부림면

경남도는 신속하고, 항구적인 복구를 위해 복구비 2,626억원(국비 2,069, 도비 177, 시‧군비 380)을 확정하였으며, 공공시설의 신속한 복구와 함께 사유시설 피해로 생계지원이 필요한 주민들에게 재난지원금을 지급할 예정이다.

김경수 지사는 “화개장터는 영호남 화합의 상징 같은 곳인데 정부에서 신속하게 특별재난지역으로 선포해준 덕분에 복구에 도움이 되고 있다”며 “같은 사고가 반복되지 않도록 하는 것이 정부의 존재이유인 만큼 도민들이 안심하고 안전하게 지낼 수 있도록 정부와 함께 역할을 다 하겠다”고 말했다.

 
 

 

 

박만희기자  gjtline@naver.com

<저작권자 © 거제타임라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만희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