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
왼쪽
오른쪽
상단여백
HOME 사회 사건사고
집에서 필로폰 만든 혐의 30대 실형

집에서 필로폰(메트암페타민)을 제조한 혐의를 받는 30대가 실형을 선고받았다.

창원지방법원 형사4부(이헌 부장판사)는 마약류관리에관한법률위반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ㄱ(39) 씨에게 징역 7년을 내렸다고 지난 27일 밝혔다.

ㄱ 씨는 2018년 12월 거제에 있는 거주지에서 필로폰 반제품을 가열해 불순물을 제거하고, 필로폰을 고체화하는 방법으로 필로폰 불상량을 만든 혐의로 기소됐다.

ㄱ 씨는 범행을 부인했으나 ㄱ 씨가 필로폰을 제조하는 사실을 듣거나 제조하는 영상을 봤다는 증언과 함께 휴대전화에서는 '액체 필로폰', '필로폰 결정체를 액체로 변화시키는 법', '재고체화 방법' 등을 검색한 사실이 드러났다.

또 지난해 1월 거주지 압수수색에서 플라스틱 깔때기, 유리관, 유리비커 등이 발견됐는데, 대다수에서 필로폰 성분이 검출된 것으로 나타났다.

재판부는 "이 사건 범행은 필로폰을 제조한 사안으로 단순 투약이나 매매 등과 비교해 무겁게 처벌할 필요가 있다"며 "수사·공판 과정에서 보인 태도를 볼 때 재범 위험성도 높아 엄중한 처벌이 불가피하다"고 판시했다. 

박춘광 기자  gjtline@naver.com

<저작권자 © 거제타임라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춘광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