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
왼쪽
오른쪽
상단여백
HOME 경제 삼성조선
[사건사고]삼성중공업 원청 직원, 해상 작업 중 사망…바지선과 보트 충돌 후 전복바지선과 보트 충돌 후 전복, 30분만에 발견

삼성중공업 “작업 내용 및 사고 경위에 대한 조사 진행 중”
삼성중공업 거제 조선소 원청 노동자가 해상 작업 중 선박 전복 사고로 사망했다.

25일 삼성중공업과 노조 등에 따르면 지난 23일 오후 4시경 거제조선소 KE안벽 끝단부 해상에서 작업 중이던 직원 故 A모(43)씨가 선박 전복 사고로 목숨을 잃었다.

고인이 타고 있던 선박은 오후 4시 20분경 바지선과 충돌해 해상에서 전복 된 것으로 조사됐다.

이어 고인은 사고 발생 30분이 지난 오후 4시 50분께 의식을 잃은 상태로 발견됐고 심폐소생술을 받으며 거붕백병원으로 이송됐지만 결국 오후 5시 30분께 사망했다.

노조는 이번 사고를 산업재해 사망으로 보고 있으며 삼성중공업의 안전사고 대책 마련을 촉구했다.

삼성중공업일반노조 관계자는 “사고가 난 선박은 큰 배를 끌고 견인하는 역할을 한다. 배를 정박하는 작업 중이었던 것으로 보고 있다”라며 “이런 사고가 잦은 편은 아니지만 해상 안전 사고를 대비한 대책을 미리 점검하고 마련할 필요가 있다”고 지적했다.

이와 관련 삼성중공업은 경위 파악을 위한 조사를 진행 중이라고 밝혔다.

 

거제타임라인  webmaster@gjtline.kr

<저작권자 © 거제타임라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거제타임라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