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
왼쪽
오른쪽
상단여백
HOME 정당/국회의원 활동 더불어민주당
박범계 법무장관 후보자 상가 반값에 산 처남,거제최고관광지 대표이사野 "자산가에 허위거래 의심 다주택 회피 목적 해명해야"

 박범계 법무부 장관 후보자가 지난해 다주택 처분 과정에서 가족에게 시세보다 낮은 가격으로 부동산을 넘겼다는 의혹이 제기된 가운데, 야당은 인사청문회 과정에서 가족간 거래에 부적절한 점이 없었는지 집중 추궁하겠다며 목소리를 높였다고 5일 매일경제가 이를 보도했다.

5일 조수진 국민의힘 의원에 따르면 지난해 8월 박 후보자 부인 명의의 대구 주택·상가를 넘겨받은 박 후보자 처남 A씨는 거제시의 유명 해상농원관광지 대표로 확인됐다는 것. 

이 관광지는 소유주의 사위인 A씨 등 자녀들이 물려받아 연매출 100억원, 당기순이익 25억원 규모의 중소기업으로 운영하고 있다. 

이에 대해 조 의원은 "이 밖에도 A씨는 서울의 고가 아파트를 소유하고 있는 등 상당한 자산가로 보인다"며 "박 후보자가 수십억 원의 재산이 있는 처남과 어린 처조카에게 부동산을 증여한 것에 석연치 않은 부분이 있어 내막을 명확히 해명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이날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도 당 법제사법위원회 의원들과의 간담회에서 "박 후보자가 다주택 논란을 피하기 위해 가족 간 증여와 허위 거래를 한 게 아닌가 하는 의심이 든다"며 "부적격 사유를 철저히 검증하겠다"고 말했다.

앞서 박 후보자 측은 지난해 정부·여당의 '1가구 1주택' 방침과 달리 3주택을 소유하고 있다는 논란이 불거진 후 해당 부동산을 가족인 A씨 쪽에 매각 또는 증여한 것으로 나타났다. 처가에서 물려받았다는 부인 명의의 대구 주택·상가와 경남 밀양 건물 등이다.

이 과정에서 대구 주택·상가를 매각한 가격이 업계가 주장하는 시세 14억원 수준보다 현저히 낮은 7억원이었다는 점도 문제로 지적됐다. 시세보다 지나치게 저렴한 가격에 양도한 것이 인정되면 '부당행위 계산 부인' 규정에 따라 세금 회피 목적의 부당 거래로 해석될 소지가 있다는 것이다. 

또 경남 밀양 가곡동 부동산은 토지 공시지가만 2억여 원(시세 추정 4억원)인데, 박 후보자의 2019년 공직자 재산신고 내역에선 누락됐던 것으로 나타나 논란이 됐다고 한다.

박 후보자 청문회 준비단 관계자는 "해당 부동산 거래에는 문제가 없는 것으로 알고 있다"는 입장을 전했다. 앞서 제기된 재산신고 누락 문제에 대해선 "배우자가 증여받은 것은 장모님과 배우자 사이에 있었던 일로, 그 뒤 알게 돼 2020년 스스로 바로잡아 재산신고를 했다"고 해명한 바 있다는 것이다.

이 관광지는 몇년전에 관광객들을 태풍피해로부터 보호한다는 목적으로 방파제 공사를 한다면서 거제시로부터 약 100억원대 시비지원을 받기도 한 곳으로 연중 수만명의 관광객들이 유람선을 이용 관람하는 해상관광농원으로 등록되어 있다. 

관광지 대표(박범계 후보자의 처남) A씨는 이 관광지를 개발해 거금을 모은 자산가의 사위로 알려지고 있다. 

 

 

거제타임라인  webmaster@gjtline.kr

<저작권자 © 거제타임라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거제타임라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