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
왼쪽
오른쪽
상단여백
HOME 정치·행정 도내소식
남부면 여차항, '어촌뉴딜300' 전국 3대 선도사업 선정

[창원;박만희기자]
 경남도는 거제시 남부면 여차항이 해양수산부의 2021년 '어촌뉴딜300' 전국 3대 선도사업 대상지로 선정됐다고 19일 밝혔다.

어촌뉴딜300 선도사업은 해양수산부에서 역점을 두어 추진하는 '어촌뉴딜300 사업'의 선도모델을 창출하고, 대상지의 디자인을 개선해 어촌뉴딜 브랜드로 육성하려고 2019년부터 시행했다.

해양수산부는 자연경관이 우수하고 지역 주민들의 참여 의지가 높은 어촌지역을 지자체로부터 올해 사업 대상지로 추천받아 거제시 여차항과 강원 삼척시 초곡항, 전남 여수시 장지항 3곳을 최종 결정했다.

여차항은 이번 사업 대상지로 선정돼 올해부터 2023년까지 총사업비 51억원과 추가사업비 인센티브를 받는다.

전통 갯닦기 미역 귀어귀촌학교, 갯닦기 미역 전시 공간, 돌미역 작업 공간 확보, 전통 갯닦기 돌미역 무인판매장 조성 등 주민 소득창출과 경남도 어업 유산을 잇는 사업을 추진할 예정이다.

앞서 도내에서는 어촌뉴딜300 선도사업지로 2019년 남해군 설리항, 지난해 통영시 달아항과 영운항이 선정된 바 있다.

이두용 도 섬어촌발전과장은 "거제 여차항을 '최소한의 개발로 자연을 보전'함과 동시에 경남 지역 명물인 여차 돌미역의 가치를 높이고 이어나갈 수 있는 소득사업으로 육성하는 데 주력하겠다"고 말했다.

박만희기자  gjtline@naver.com

<저작권자 © 거제타임라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만희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