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
왼쪽
오른쪽
상단여백
HOME 정치·행정 중앙정부 포토뉴스
해군 진기사 전 장병 사랑의 헌혈 실천...지역사회와 상생 협력 해군 진해기지사령부, 거리두기 속 9. 1 ~ 2일 이틀간 전 장병 사랑의 헌혈

헌혈량 감소ㆍ하절기 혈액 수급 불안정 타파 지역사회와 상생 협력
경남도내 혈액 보유량 ‘주의’ 단계인 2.7일분

[창원:박만희기자]

1일 해군 진해기지사령부 장병들이 헌혈을 실시한 차량 앞에서 채혈 부위를 내보이고 있다./해군진해기지사령부

해군 진해기지사령부(이하 ‘진기사’)가 코로나19 장기화에 따른 헌혈량 감소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혈액 수급에 힘을 보태기 위해 1일 ~ 2일 이틀간 전 장병이 함께하는 사랑의 헌혈을 실시했다.

경남혈액원에 따르면 1일 오전 10시 기준 도내 혈액 보유량은 ‘주의’ 단계인 2.7일분이다. 특히 부대가 위치한 창원은 최근까지 거리두기 4단계가 지속되면서 헌혈 심리가 얼어붙었다.

이 소식을 접한 진기사는 경남혈액원과 협조하여, 다양한 장소에서 근무하는 장병들이 부대 곳곳에서 편리하게 헌혈에 동참할 수 있도록 3대의 헌혈 차량을 지원했다. 장병들은 헌혈 전 체온 측정 및 손 소독, 헌혈 간 마스크 착용을 필수적으로 실시했다.

또한 헌혈 전후로 차량 내부를 전체적으로 소독하고 부대별로 헌혈 장소를 분리해 혹시 모를 감염 방지에도 만전을 기했다. 

헌혈을 실시한 정보통신대 김현구 상사는 “해군 핵심가치 중 하나인 ‘헌신’과 그 가치가 부합하는 헌혈은 국민의 생명을 보호하는 군인으로서 당연한 일”이라며 “앞으로도 꾸준한 헌혈로 사랑을 전하겠다”고 말했다.

부대는 지난 분기에만 200여장의 헌혈증을 모아 가족이 투병 중인 전우에게 전달하는 등 수혈이 절실한 곳에 기부를 실천하는 중이다. 한편 이번 헌혈로는 150여명이 55,000mL의 혈액을 나눌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이는 경남지역 1일 혈액 소요량 247unit 대비 약 0.6일 분에 해당한다.


 

박만희 기자  faas7777@naver.com

<저작권자 © 거제타임라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