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
왼쪽
오른쪽
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 동정
옥은숙 도의원, 양식유기폐기물 처리 및 지원방안 논의 간담회 가져매년 기후위기로 인한 고수온 등으로 폐사체 급증, 어업인 피해 지원방안 토론

옥은숙 도의원(더불어민주당, 농해양수산위원회 위원장, 거제3)은 10월 20일(수) 도의회 의정회의실에서 경남도 수산자원과와 시군 담당공무원, 경남연구원, 거제. 통영. 남해. 하동. 사천 어류양식협회 등 관계자를 초빙하여 양식장 유기폐사체 처리 및 지원방안에 대해서 심도 있게 논의했다. 

그동안 양식장 폐사체는 주로 적조로 인해 발생하였으나, 올해의 경우 기후위기로 인해 수온이 상승하여 어업인 피해가 심각하였다. 옥 의원은 기후위기 현상은 매년 반복되어 폐사체량은 계속 늘어날 것이라고 보고, 시급하게 대책 마련이 필요하다는 전문가와 어업인들의 의견을 적극 반영하여 이번 간담회를 개최하게 되었다. 

도내 어류 가두리 양식장은 538어가이고 면적은 322.5ha, 연간 폐사체 총발생량은 3,614톤이다. 이러한 사정임에도, 2019년부터 시행되어 온 도비 지원사업인 ‘양식유기폐기물 스마트 리사이클링 시스템 지원사업 예산’은 내년 예산에 전액 삭감되었다. 옥 위원장은 유기 폐사체로 인한 해양 오염을 우려하여 도 집행부에 반드시 당초 예산에 반영해 줄 것을 강력히 요청했다. 

이번 간담회에서는 어류 폐사체 수거 문제, 재활용 사료업체 협력방안, 스마트 리사이클링 시스템 시설의 문제점과 활용도 방안 모색, 양식장 전력 한계에 대한 전력증대 시설사업 지원방안 등에 논의하였으며, 특히 시설의 활용도보다 원활한 수거 시스템을 만들어야 한다는 현장의 목소리가 가장 컸다. 

옥 의원은 “십수 년간 양식장 폐사체 문제가 발생하고 있음에도 근본적인 해결방안이 부족했던 점이 항상 안타까웠다.”라고 하면서 “이번 간담회가 양식 어업인들의 현실적 어려움을 조금이라도 덜어주고, 궁극적으로는 스마트 양식업 구축을 위한 마중물이 되기를 간절히 기원한다”라며 포부를 밝혔다.

박춘광 기자  gjtline1@naver.com

<저작권자 © 거제타임라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춘광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