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
왼쪽
오른쪽
상단여백
HOME 경제 삼성조선
삼성重, 드릴십 4척 매각한다드릴십 4척, 5月 중 PEF에 1조 400억원 매각

 4,500억원 유동성 확보, 재무건전성 강화 기대
  삼성중공업은 21일 이사회를 열고 드릴십 4척 매각을 위한 '큐리어스 크레테 기관전용사모투자 합자회사(이하 'PEF')'에 5,900억원을 출자하기로 결정했다고 공시했다.

 PEF는 삼성중공업과 국내 다수의 투자기관이 참여하는 펀드로 총 1조 700억원을 조성해 5월 중 출범할 예정이다.

 PEF는 삼성중공업의 드릴십을 매입하고 시장에 리세일(Resale)하여 매각 수익을 출자비율 및 약정된 투자수익률에 따라 투자자들에게 배분할 계획이다.

삼성중공업이 건조한 드릴십.

 삼성중공업이 현재 보유 중인 드릴십은 총 5척으로 이중 이탈리아 사이펨社가 용선(매각 옵션 포함) 중인 1척을 제외한 4척※을 매각할 예정이며, 매각 대금은 약 1조 400억원으로 예상하고 있다.
※ 지난해 삼성중공업이 유럽지역 시추 선사와 조건부 매각 계약을 체결한 드릴십 1척에 대한 권리도 매각 대상에 포함됨.

 삼성중공업 관계자는 "드릴십 매각으로 약 4,500억원의 유동성을 확보해 재무건전성이 개선 될 뿐 아니라 향후 리세일로 투자금을 회수하게 된다"며 "국제유가의 강세로 드릴십 시장 전망도 긍정적이고 불확실성이 해소된 데 의미가 있다"고 강조했다.

 

거제타임라인  webmaster@gjtline.kr

<저작권자 © 거제타임라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거제타임라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