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
왼쪽
오른쪽
상단여백
HOME 경제 대우조선해양
대우조선노조,“대우조선 전체 구성원은 매각 이후에도 생산 현장의 안정을 원한다”

 산업은행은 9/26일 기습적으로 대우조선해양과 한화그룹 간 스토킹 호스 방식으로 2조원 투자를 유치하는 MOU를 체결하는 매각 절차에 돌입했습니다. 이후 추가 입찰자를 모집하는 기간에 모 일간지에서 “대우조선 지회가 한화로 4대 요구안을 확정해 요구하였다”고 보도하였습니다.

보도 내용을 보면 사실에 근거하지 않고 임의적으로 해석한 내용이 대부분이고 해당 자료를 만든 대우조선 지회에 어떠한 문의나 확인 절차 없이 모 국회의원의 일방적 입장만을 보도한 것은 대우조선 지회를 공격하여 무엇인가를 얻으려는 숨은 의도가 있는 것 아닌가 의심스럽습니다. 대우조선 지회는 혼란을 줄이고 이해를 돕기 위해 보도자료를 배포합니다.

1, 취재 보도의 기본은 보도의 공정성을 기하기 위해 내용에 대한 진위 여부를 확인하는 상호 확인 절차가 기본으로 알고 있습니다. 하지만 모 일간지는 자료를 만든 대우조선 지회에 어떠한 확인 절차도 거치지 않았습니다.

2. 해당 자료는 대우조선 지회가 매각 발표상황에 대비하여 매각 시나리오에 따라 사전 대응 계획을 세웠던 자료를 9/26일 매각발표 이후 9/27일 11시에 긴급 대의원 간담회에서 대의원들과 공유하기 위해 임원에게 전달한 자료입니다.

3. 하지만 지회 실무자가 간담회 시간에 배포하지 말아야 했지만 배포되었고, 일부 조합원들에게 전달된 것을 확인하고 간담회를 주최한 지회 임원이 “해당 자료는 매각 대응 확정자료가 아닌 초안 자료이기 때문에 폐기를 요청 드렸고, 현장이나 외부로 유출되면 혼란을 가져올 수 있기 때문에 유출하지 말고 참고만 해주실 것을 부탁한다”는 지회 입장까지 전달하였지만 자료가 유출되어 언론사까지 전달된 것 같습니다.

4. 대우조선 지회가 낙하산 금지 요구를 초안으로 넣었던 배경은 “ 한화가 조선업의 경험이 전혀 없는 기업이고 경영진을 일괄 교체하게 되면 커다란 내부혼란이 예상되고, 한화그룹과 대우조선 두 기업이 병합하는데 많은 어려움이 있을 수 있기때문에 자연스런 연착륙을 위해 낙하산 인사를 최소화해야 하고 당분간 조선 전문가가 경영해야 효율적이다”는 취지로 요구안에 넣게 되었던 것 입니다.  

5. 모 일간지와 국회의원이 주장하는 것처럼 대우조선 지회가 현 경영진을 지키기 위해 노사가 결탁해 요구안에 넣었다는 말은 전혀 사실이 아니며, 지회는 그렇게 할 생각도 없습니다. 철 지난 알박기 인사 논란, 노사가 결탁해서 요구 확정, 노사 결탁 여부 조사를 주장하는 것은 정치적 이슈화를 통해 대우조선 지회를 흔들어 매각 투쟁의 동력을 무력화시키기 위한 행위로 매각 관련 이해당사자 누구에게도 도움이 되지 않는 소모적 논쟁은 중단되어야 합니다.

6. 현 경영진들은 지난 하청지회 파업 사태의 책임에서 자유로울 수 없는 입장으로 사태 해결 후 발표한 대국민 사과문에서도 회사를 정상화 시킨 후 거취를 결정하겠다고 한 만큼 자리에 연연하지 않는 것으로 지회는 알고 있습니다.

7. 대우조선 지회는 한화가 최종 우선협상자가 된다는 가정하에 지회의 매각 방침인 4대 요구안인 고용보장, 노조/단협승계, 회사발전사항, 지역발전 사항에 대해 내부적으로 금속노조와 이해당사자인 하청지회, 웰리브지회, 지역사회등과 추가적인 논의를 통해 요구안을 준비중에 있으며, 요구안이 확정되면 공개적으로 발표할 것입니다.

8. 산업은행과 한화가 지금처럼 일방적으로 매각 추진하면 지회와의 충돌은 불을 보듯 뻔한 상황이 전개될 것입니다. 대우조선 지회도 한화의 입장 언론 보도 내용과 같이 “거제 지역사회와 상생하고 조선 기자재와 하청업체등과도 지속 가능한 협력관계를 구축할 것이며, 노조와 적극적인 대화를 통해 합리적인 노사관계를 구축”할 생각이라면 주요 이해당사자인 지회와 원만한 합의를 통해 매각 절차를 진행해 줄 것을 다시 한번 요청합니다.

                             22년 10월 1일

                      금속노조 대우조선 지회

박춘광 기자  gjtline@naver.com

<저작권자 © 거제타임라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춘광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7
전체보기
  • 시민 2022-10-05 22:26:24

    노조가 저리하면
    파산   삭제

    • 서방 2022-10-04 05:31:41

      허참 하청들 파업할때 머라고들 하셨더라?   삭제

      • 놀고먹자 2022-10-03 16:53:18

        직영들 실제 회사가서 일하는 시간 얼마나 되나요 관리자는 노조 눈치나 보고 작업자는 어찌하면 편하게 돈벌까 간접직으로 갈까 궁리하고 현장 통제가 안된지 20년이 되었는데 주인 바뀐다고 갑자기 달라질까요 양심있는 사람들은 노조 요구가 무주공산에서 멋대로 편하게 계속해서 쉽게 돈벌어 보겠다는 요구라는 것에 공감하던데 내부 실정을 모르는 사람들이 매각을 반대하지 털끝만큼 양심이 있는 직원은 빨리 주인이 들어와서 확 뒤집어야 한다고 내심 기대하고 있습니다   삭제

        • 칼질 2022-10-03 15:54:42

          노조없는 세상에서 살고싶다
          나는 민주노총이 싫어요~~~   삭제

          • 촛불유혹 2022-10-02 20:40:07

            안정이 아니고 노조가 사업주를 흔들고 싶다는 얘기것지요.공공노조 해체만이 나라가 살길이지요.   삭제

            • khc3277 2022-10-02 19:02:34

              그래서 이조직 그대로 여태 회사말아먹고 있었는데 또 그대로하자고?
              그냥 문닫아라 그게정답이다   삭제

              • 바른손 2022-10-02 07:02:04

                노조요구 들어보면 직장폐쇄 하는게 정답입니다
                온당하지 않은 요구로 오늘날 대우조선해양 사태만들어낸 주범입니다 직장폐쇄 배부른요구말고
                새로운경명방침 따라야합니다   삭제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