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
왼쪽
오른쪽
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 동정
검찰,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 박종우 거제시장 불기소 처분오태완 의령군수·하승철 하동군수도 불기소

창원지검 통영지청 형사1부(노정옥 부장검사)는 30일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를 받는 박종우 거제시장을 불기소 처분했다. 검찰은 증거 불충분을 이유로 박 시장을 무혐의로 판단했다.

국민의힘 소속인 박 시장은 거제시장 선거 입후보 예정자 신분이던 지난해 하반기 입당 원서, 당원명부 제공 등의 대가로 자신의 측근이 같은 당 서일준 국회의원실 직원에게 1천300만원을 전달하는 데 관여한 혐의(매수 및 이해유도죄)로 수사를 받아왔다. 

검찰은 최근 박 시장을 한차례 소환해 조사한 바 있다. 그러나 박 시장은 모든 혐의에 대해 자신과는 무관함을 주장, 전면 부인해 왔었다. 이로써 박 시장은 자신을 둘러싼 ‘사법 리스크’를 상당 부분 털어내게 됐다.

앞서 거제경찰서는 박 시장의 최측근인 비서실장 A 씨를 허위사실 유포 혐의로 불구속 송치했다. A 씨는 지난해 12월부터 올 6월 지방선거 전까지 ‘변광용.com’이라는 인터넷 사이트를 운영하면서 변광용 더불어민주당 거제시장 후보에 대한 허위 사실을 유포한 혐의를 받는다. 애초 박 시장도 함께 입건했지만, 박 시장은 선거법 위반 혐의가 없다고 판단, 불송치 결정했다.

그럼에도 온전히 마음을 놓을 순 없는 처지다. 배우자가 연루된 선거법 위반 사건이 남았기 때문이다. 이 사건도 양형에 따라 박 시장 낙마로도 이어질 수 있다.

검찰은 지난 25일 박 시장 부인 B 씨를 공직선거법상 기부행위 위반 혐의로 불구속기소 했다. B 씨는 지난해 7월 거제지역 한 사찰에 1000만 원을 건넨 사실이 드러나 선관위로부터 고발됐다.

B 씨는 당시 두 차례에 걸쳐 500만 원씩, 총 1000만 원을 사찰 주지 명의의 농협 계좌로 송금했다. B 씨 측은 선거와 무관하게 ‘선의로 한 보시’였다고 반박했다.

불사 건축에 필요한 시주를 받고 있다는 사실을 듣고 베푼 자선 행위였다는 것이다.하지만 검찰은 당시 박 시장이 지방선거 출마 의사를 표명한 만큼 선거법에서 금지한 기부행위에 해당한다고 판단했다. 선거법은 선거 후보자는 물론 배우자의 기부행위도 금지하고 있다.

박춘광 기자  gjtline@naver.com

<저작권자 © 거제타임라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춘광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