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
왼쪽
오른쪽
상단여백
HOME 사회 사건사고
[사건사고]비닐봉지 시비에 차 몰고 편의점 돌진한 40대 운전자두 달 전 비닐봉지 안 준다며 주인과 시비

홧김에 침 뱉었다 경찰에 고소되자 범행

거제시 아주동에서 음주 상태로 차를 운전해 편의점으로 돌진한 40대 남성이 현장에서 체포됐다. 비닐봉지를 안 준다는 이유로 시비를 벌이다 경찰에 고소된 것에 앙심을 품고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드러났다.

거제경찰서에 따르면 14일 오후 10시 40분께 심야 영업 중이던 아주동의 한 편의점으로 흰색 그랜저 차량이 밀고 들어왔다. 난데없는 돌진 차량에 편의점 내부는 난장판으로 변했다.다행히 인명 피해는 없었다.

때마침 손님이 없었던 데다, 계산대 앞에 앉아있던 편의점 주인도 가까스로 차량을 피했다. 그런데 아무렇지 않게 차에서 내린 운전자는 놀란 주인을 밀치며 폭행하기 시작했다.

인근 지구대에서 출동할 때까지 행패를 부리던 운전자는 경찰관과도 몸싸움을 벌이다 결국 연행됐다. 운전자는 인근에 사는 A(41) 씨로 술을 마신 상태였다.


경찰 조사 결과 A 씨는 두 달 전 이곳에서 비닐봉지 문제로 말다툼을 벌이다 피해자를 향해 침을 뱉었고, 고소장이 접수된 상태였다. 당시 일로 앙금이 남았던 A 씨는 지난 주말, 편의점 아르바이트생에게 피해자 근무 시간을 확인했던 것으로 드러났다. 경찰은 특수재물손괴 등의 혐의로 구속영장을 신청할 계획이다.

 

거제타임라인  webmaster@gjtline.kr

<저작권자 © 거제타임라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거제타임라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