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
왼쪽
오른쪽
상단여백
HOME 정치·행정 거제시
거제시, 문화.관광 분야 등 인근 통영시 '맹추격 시도'"예산규모, 인구수, 시세, 자연여건 등 밀릴 이유 없다".

거제 옥포대첩 vs 통영 한산대첩…'이순신축제'로 콘텐츠 전쟁
거제, 옥포대첩제 예산 전년대비 80% 늘려…통영, 문화관광축제 선정 자부심

거제시가 박종우 시정이 펼쳐지면서 올해 옥포대첩 축제 예산을 대폭 늘리며 통영시의 한산도대첩 축제 등 문화 관광 시책을 추월하기위한 의욕적인 도전장을 내밀고 있다.

경남 지역 라이벌인 두 지자체가 '이순신 축제'를 놓고 콘텐츠 전쟁을 벌이는 모습이다.거제시는 올해 '제61회 옥포대첩 축제' 예산을 4억7천만원 편성했다고 20일 밝혔다.이는 지난해 예산(2억6천만원)보다 80%, 코로나19로 2년 동안 중단(2020~2021년)되기 직전 열린 2019년 예산(2억3천700만원)과 비교하면 93.1%나 증가한 셈이다.

올해 예산이 대폭 늘어난 것은 박종우 시장이 옥포대첩 축제를 지역 대표 축제로 키우겠다고 공약했기 때문이다. 또 문화예술 분야 통영시가 연간 130억 이상을 편성하는 것에 비해 거제시가 지금까지 절반에도 미치지 못하는 예산으로 대외적으로 밀리는 모습에서 탈피하겠다는 강한 의지의 표현이다 

옥포해전은 1592년 임진왜란 당시 거제 옥포 앞바다에서 이순신 장군이 첫 승을 거둔 전투지만 전국 적으로 크게 인지되지 못하고 있는 것이 현실이었다. 거제시는 이첫 승첩을 기념하기 위해 1957년 '옥포대첩 기념제전'이라는 이름으로 행사를 연 뒤 2019년부터는 옥포대첩 축제로 명칭을 바꿔 진행해오고 있다.

축제의 역사는 60년이 넘지만, 옥포대첩이 가진 의미에 비해 그동안 축제는 백일장과 사생대회, 윷놀이, 연날리기 등 문화예술이나 체험행사 위주에 그쳤다. 이에 박 시장은 옥포대첩의 상징성을 살린 지역 대표 축제로 키울 필요가 있다는 입장이다.

박 시장은 "우리 옥포는 이순신 장군이 임진왜란 당시 일본을 상대로 해전에서 첫 승을 거둔 감격적이고 역사적 의미가 깊은 곳"이라며 "그 의미에 걸맞은 축제로 화합과 지역 발전을 이뤄낼 것"이라고 말했다.

거제시는 올해 예산이 대폭 증가한 만큼 규모와 내실을 탄탄히 하겠다는 각오다. 축제가 6월에 열리는 만큼 곧 기본계획을 수립해 축제 방향을 정할 계획이라는 것.

거제시 관계자는 "기존에 거제문화예술재단에서 축제를 주관해왔지만, 올해는 수행 능력을 갖춘 단체를 공모해 선정하는 것도 고려 중이다"며 "시민과 관광객이 모두 즐길 수 있는 방향으로 콘텐츠를 보강해 지역 대표 축제로 만들어가겠다"고 말했다.

통영시는 올해 제62회 한산도대첩 축제에 지난해와 같은 11억3천만원을 편성했다. 한산대첩 축제는 1592년 통영 한산도 앞바다에서 이순신 장군이 일본 수군을 크게 무찌른 것을 기념하기 위해 시작됐다. 1962년 '한산대첩기념제전'으로 첫발을 떼 1996년 제35회 때부터 한산대첩축제로 명칭을 바꿨다. 2004년부터 지금까지는 통영한산대첩축제로 운영 중이다.

거제 옥포대첩 축제보다 시작은 늦었지만, 꾸준히 내실을 다져온데는 제전위원회 중심으로 행정의 고각ㅁ한 투자가 있었기에 가능해 지난해 문화체육관광부 지정 문화관광축제로 선정되는 등 지역민의 자부심이 상당하고 대외적 홍보에도 진력했다. 예산이 많은 만큼 행사 규모도 크다. 특히 약 100대의 선박이 펼치는 한산대첩 재현 행사가 백미다. 행사를 주관하는 통영한산대첩문화재단 관계자는 "지난해보다 더 추가할 내용 등을 통영시와 협의해서 결정할 계획이다"고 말했다고 전해진다.

반면 거제시는 문화예술 관광분야에 통엿시 예산을 능가할 만큼 게속 증액해 갈 것이며 문화예술 회관에 호텔이 비게되어 그곳에다 에총 등 문화예술단체들을 집적시키고 향후 축제및 문화예술진흥과 함께 관광 거제를 보다 새롭게 계획한다는 야심찬 비전을 구상 중이다. 

박춘광 기자  gjtline@naver.com

<저작권자 © 거제타임라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춘광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4
전체보기
  • 시민 2023-01-26 10:39:09

    통영 한산대첩축제는 전국적인 축제
    거제 옥포대첩축제는 옥포동 주민 동네잔치
    축제의 내용 자체도 비교 불가
    해전답게 바다가 주 행사장이 돼야 하는데
    주로 육상에서 시시콜콜한 것들만 하니까
    시민들에게 외면 받는 행사로 전락했다
    축제 예산을 크게 늘리고 스케일을 장엄하게
    키워야 한다
    그리고 축제와 관계 없는 행사는 과감히 정리해서
    옥포대첩축제의 판을 다시 짜야 한다
    한 편의 감동적인 오페라를 보는 듯한 웅장한
    주 행사는 빈드시 바다에서 이뤄지도록 기획을
    했으면 한다   삭제

    • 2023-01-24 17:30:51

      한화인수됐으니. 기다려보죠 어차피 원청하고 짜고치는고스톱이겠지만요 .산업은행도. 지분있던데   삭제

      • 알리안 2023-01-24 12:10:58

        거제도 음식점 물가부터잡아라
        이대로는 통영을 이길수없다.   삭제

        • 옥포 2023-01-24 10:37:30

          통영대비 거제도는 조건은 좋으나 장소가 너무분할 되어있다. 한곳 두곳으로 집중해라.   삭제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