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
왼쪽
오른쪽
상단여백
HOME 경제 삼성조선
삼성중공업, ‘바다 위 원전’ 개발 속도낸다해상 원자력 발전 설비 부유체, ABS선급 AiP 획득

100MW급 소형 용융염원자로 최대 8기 탑재 가능

해상 원자력 발전 설비 부유체 CMSR Power Barge 이미지.(삼성중공업 제공)

삼성중공업은 해상 원자력 발전 설비 부유체인 '소형 용융염원자로 파워 바지'(CMSR Power Barge)에 대한 개념설계를 완료해 미국 ABS선급으로부터 기본 인증을 획득했다고 4일 밝혔다.

소형 용융염원자로(CMSR)는 핵분열 에너지를 활용해 이산화탄소 배출이 없으면서 높은 효율로 전기를 생산할 수 있는 차세대 에너지원이다.

CMSR Power Barge는 원자력과 조선해양 기술의 융합체로 해상에서 CMSR 기술을 활용해 생산한 전기와 열에너지를 육·해상에 공급하는 신개념 발전설비로 평가받는다.

특히 부지 선정 및 설비 제약조건이 상대적으로 덜 까다롭고 건설 기간이 짧아(약 2년) 비용이 적게 드는 장점이 있다.

삼성중공업이 개발한 CMSR Power Barge는 전력생산 수요 규모에 맞춰 100MW급 CMSR을 2기에서 최대 8기까지 탑재할 수 있으며, 부유체 내에 스팀 터빈 발전기와 송배전 설비를 갖춘 ‘바다 위 원자력 발전소’다.

삼성중공업은 지난해 1월 CMSR 개발사인 덴마크 시보그와 업무협약을 맺고 부유식 원자력 발전 설비 제품 개발에 착수했으며, 이번 부유체 개념설계 선급 인증을 시작으로 CMSR 실증 이후 전체 발전설비의 상세설계 등을 거쳐 2028년까지 제품을 상용화할 계획이다.

삼성중공업 관계자는 “CMSR Power Barge가 기존 화석연료 기반 발전설비의 대체 수요뿐만 아니라 산업 공정열·난방열, 수소 생산 및 해수 담수화 설비에 필요한 전기와 열에너지 공급원으로써 수요처가 확대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거제타임라인  webmaster@gjtline.kr

<저작권자 © 거제타임라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거제타임라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