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
왼쪽
오른쪽
상단여백
HOME 경제 삼성조선
삼성중공업, MISC와 손잡고 '부유식 CO₂ 저장설비' 개발 시동

삼성중공업이 ‘부유식 이산화탄소 저장설비(FCSU, Floating CO₂ Storage Unit)’ 개발에 나선다.

삼성중공업은 18일(현지 시각) 말레이시아 쿠알라룸푸르에서 글로벌 해상 에너지 솔루션 기업인 MISC Berhad(이하 MISC)와 FCSU 개발 MOU를 체결했다고 19일 밝혔다.

FCSU는 육상 터미널에 포집된 이산화탄소를 고갈된 해저 유정이나 가스정에 저장하는 신개념 해양 설비로 조선업계의 미래 먹거리 중 하나로 손꼽힌다.

최근 이산화탄소 포집·운송·저장(CCS, Carbon Capture & Storage) 밸류체인(Value Chain, 가치사슬) 해양 솔루션 공급자로 입지를 다지고 있는 삼성중공업은 이번 MOU를 토대로 설비 상부에 주입 장비가 탑재된 FCSU-I 개발에 집중한다.

여기에 액화설비가탑재 되는 F FCSU-L 개발 전략도 수립해 CCS 시장에 본격 진출한다는 목표다.

CCS는 지구온난화의 주범 중 하나인 이산화탄소(CO₂)를 모아 땅속에 묻는 기술이다. ‘글로벌 탄소중립’ 달성에 필요한 핵심 기술로 그린 에너지 개발과 함께 세계적 기업들의 주목을 받고 있다.

현재 말레이시아를 포함해 전 세계에서 개발·검토 중인 CCS 프로젝트만 100여 개가 넘는 것으로 알려졌다.

삼성중공업은 지난해부터 한국-말레이시아 간 CSS 프로젝트 ‘셰퍼드(Shepherd)’ 개발에도 참여하고 있다.

이는 국내 산업단지에서 발생한 이산화탄소를 포집해 국내 허브(Hub)에 집결시킨 후 말레이시아로 이송, 저장하는 사업이다. 아시아 최초의 CCS 허브 프로젝트라는 점에서 의미가 크다.

‘국가온실가스감축목표(NDC)’ 달성과 기업별 탄소 감축을 위해 2030년 이전부터 실제적인 탄소 포집과 저장이 이뤄져야 한다. CCS 허브가 구축되면 여러 기업이 배출한 탄소를 한꺼번에 처리할 수 있다.

기업 입장에선 처리, 이송에 따른 경제성을 높일 수 있고 국가별 탄소 관리 차원에서도 효율적이다. 국내 기업들은 아시아 전역에서 광범위한 개발을 진행 중인 페트로나스와의 협력을 통해 안정적인 탄소 저장 공간을 확보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 당장 국내 저장 공간이 부족해 해외저장소 확보가 필수적인데, 말레이시아는 세계적인 규모의 저장 용량과 한국과의 지리적 접근성을 고려했을 때 최적의 입지라는 판단이다.

셰퍼드 프로젝트에는 삼성중공업을 비롯해 삼성엔지니어링, 롯데케미칼, GS에너지, SK에너지, SK어스온 등 국내 대표 산업군 리더기업과 말레이시아 국영에너지기업인 페트로나스(Petronas)이 함께하고 있다.

사업개발 주관은 삼성엔지니어링, 탄소 포집은 롯데케미칼·GS에너지·SK에너지·삼성중공업, 저장소 탐색·선정·운영은 SK어스온와 페트로나스가 맡는다.

윤병협 삼성중공업 해양기술영업팀장은 “MISC와의 협력을 계기로 CCS 시장의 니즈에 부합하는 다양한 해양 솔루션을 개발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거제타임라인  webmaster@gjtline.kr

<저작권자 © 거제타임라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거제타임라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