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
왼쪽
오른쪽
상단여백
HOME 사회 해경
통영해경, 통영시 오비도 인근 해상 저시정으로 운항불가 어선 구조

- 짙은 농무로 인하여 운항 어려워 도움 요청, 인명피해 없어 -

통영해양경찰서(서장 주용현)는 지난 11일(토) 저녁 7시 33분경 A호(어획물운반선, 14톤, 여수선적, 승선원 1명)가 짙은 안개로 인해 운항 불가하다는 신고를 접수 받고 통영파출소 연안구조정을 급파해 구조했다.

현장에 도착한 통영해경은 선장에게 통영항 내 위험요소와 항해침로 등을 알려주고, A호의 앞에서 항해하며 운항을 유도해 인평항으로 안전하게 입항조치하였다.
 

A호는 3월11일 오전 9시경 여수 거문도항에서 어획물 하역차 동호항으로 이동 중 오비도 인근에서 시정이 악화되자 운항이 어려워 구조요청 하였다.
당시 오비도 인근 해상은 실제 100m 앞도 보이지 않을 정도로 안개가 짙었다고 전해졌다.

통영해경 관계자는 “선박 항해 중 짙은 안개(농무)나 기관고장으로 운항이 불가능해 졌을 경우에는 신속한 구조를 위해 해경에 구조요청을 하고 가급적 이동을 자제해 줄 것.”을 당부했다.

거제타임라인  webmaster@gjtline.kr

<저작권자 © 거제타임라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거제타임라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