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
왼쪽
오른쪽
상단여백
HOME 정치·행정 거제시의회
‘기후 위기 대응 및 환경 정책 연구회’첫 정례회 개최

- 대표의원 한은진, 최양희 부의장, 김동수⋅이태열⋅안석봉 의원 구성 
- 한은진 대표의원 “당장 거제시의회에서 1회용품이 사라지도록 만들어야” 

거제시의회 의원 연구단체인 ‘기후 위기 대응 및 환경 정책 연구회’(대표 한은진 의원)가 지난 15일 첫 회의를 시작으로 연구회 활동을 시작했다.

기후 위기 대응 및 환경 정책 연구회(이하 ‘연구회’라 한다)는 기후변화 대응을 위한 거제시 정책 연구와 실천을 도모하고 거제시 그린 뉴딜 정책 실현을 통한 기후 위기 대응 방안을 연구하고자 구성된 연구단체로, 대표자 한은진 의원과 최양희 부의장을 비롯하여 김동수, 이태열, 안석봉 의원까지 총 5명이 구성되어 있다. 

이날 회의에서 연구단체 활동 계획 수립 및 운영 방향에 대한 논의와 의원별 연구 주제를 선정하는 시간을 가졌다. 

연구회는 각 연구 주제에 대한 내실 있는 연구를 위해
▲ 관련 기관 및 단체와 간담회(거제시 환경사업소 등 관련 부서, 환경단체 등)
▲ 토론회 및 전문가 강연회 개최
▲ 기관 및 우수사례 벤치마킹(기후변화센터, 국가기후위기 적응센터 등)
▲ 기후 위기 대응 및 탄소중립 실천 캠페인(플로깅 등을 통한 지역민의 탄소중립 활동 실천 동참 , 환경의날, 일회용품 없는 날, 대중교통 이용의 날 등의 홍보활동)
▲ 5월 탄소중립⋅친환경 정책 공무국외연수 등을 계획했다.

한은진 대표의원은 “당장 거제시의회에서 1회용품이 사라지도록 에코의회를 만들겠다”라고 당찬 포부를 밝혔다.

거제타임라인  webmaster@gjtline.kr

<저작권자 © 거제타임라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거제타임라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