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
왼쪽
오른쪽
상단여백
HOME 정치·행정 거제시
[단독8]천덕구러기 식물원 석부작, '이젠 제대로 대우 받을까?'능곡 이성보 선생의 평생역작, '일부만 활용하고 방치해 버렸던 전임 시장들, 왜?'

지난 5년여 동안 버림받았던 7억원어치 석부작들, 새로운 볼거리로 재탄생?
'위정자들의 세심하지 못한 행정행위로 시민들만 피해 봐서야' 

한 예술가의 평생역작이던 '미니장가계와 석부작'에 얽혀있는 사연은 아는 이들이 참 많다. 능곡 이성보 선생이 고향으로 돌아와 거제자연예술랜드를 세우고 그곳에 난과 돌 그리고 석부작에 어려운 재정여건 등에도 평생을 모든 정성을 다해 작품으로 탄생시켰다.

거제시가 거제식물원 추진을 구상하면서 능곡 선생의 이 작품들을 중심으로 거제의 독특한 생태문화로 사업을 추진하려던 첫 출발이 변질되어 아열대식물원으로 선회되었고, 그런 와중에 능곡 선생은 엄청난 경제적. 심리적 고통을 감내해야만 했다.

능곡 이성보 선생의 손길에 따라 아름다운 모습을 보이고 있는 거제자연예술랜드의 석부작

어렵사리 13억원어치 650점의 작품들을 2014년 거제시가 매입해 2019년 인수를 완료했다. 이 중 200여점은 식물은 내부에 조화롭게 배치돼 그 진가를 발휘하고 있지만, 나머지 300여점은 식물원 바깥 마당에 초라한 모습으로 천덕구러기 신세로 앙상한 모습을 보였다. 결국 7억 여원이란 혈세가 무용지물화 되었던 것이었다. 

김동수 거제시의회 행정복지위원장

지난 5년여 동안 아무런 대책도 없이 방치되어 있던 이 석부작을 두고 뜻있는 시민들의 따가운 질책이 이어지곤 했지만 거제시는 정글돔이니 다른 일에만 몰두하며 이를 외면해 왔던 것이다.

거제식물원이 거제시의 새로운 볼거리가 되고 관광객을 불러모우는 계기를 마련했으면서도 그 출발의 단초를 궨 이 석부작들은 한쪽 구석에서 찬바람만 맞고 있었던 것이다. 이러한 사연 등을 중심으로 거제자연예술랜드에서 능곡선생의 손길이 닿은 석부작들과는 너무도 대조되는 예술성을 드러냈던 것이다.

거제식물원 마당 한쪽 구석에서 관광객들의 눈길을 끌지 못하고 방치되어 있던 석부작들/22년 4월 촬영

이를 안타깝게 여긴 거제시의회 행정복지위원장인 김동수 시의원이 최근 이를 지적하며 향후 활용방안 등에 대한 서면시정질문을 펴자 거제시가 드디어 움직이기 시작했다. 박종우시장 출발 10개월차에서야 뒤늦게 알게됐다면서 이 사실에 대해 즉각 조치가 이루어 진 것이다. 

수억 원대에 이르는 시비가 투입되면서도 지난 수년간 아무런 대책도 없이 방치된 거제시의 또다른 재산은 없는 것일까? 시민들이 피땀흘리며 낸 세금이 한두푼도 아니것만 위정자들의 관심부족이나 편견에 파묻혀 제 기능을 다하지 못하는 것은 없을까? 제대로된 사업투입이 아닌 어슬픈 공론에 휩싸여 예산이 특정인들의 호주머니로 흘러가는 것은 없을까? 되돌아 볼 일이다.

식물원 내부에 일부 활용된 석부작들
거제자연예술랜드에 있는 석부작과 잘 어우러진 나한상들

박춘광 기자  gjtline@naver.com

<저작권자 © 거제타임라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춘광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