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
왼쪽
오른쪽
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 기고·칼럼 박춘광 '삐딱소리'
[삐딱소리]의정공간에서 정치적.이념적 발언과 동의 철회 시의원, '한심하다!'" 윤석렬 대통령 존경치 않아 동의 철회한다"는 민주당 의원 '어느 나라 사람인가?'

거제시민 중 존경치 않는 사람있다고 '존경하는 거제시민'이라 않는가?
정치권 당쟁이 싫어 한국사람 안하고 싶다고 한국사람 안되나?
건의문 등 서류엔 개인적인 호불호가 아니고 국가기관으로서 예의를 지키는 일 
개인적으로 대통령 존경않아 '건의서 동의 철회하는 시의원', 시민대표 맞나? 
공인의 말 한마디 행동 하나에도 시민의 대표성 인지해야 
자당의 동료의원이 대표발의한 건의안을 '존경하는 대통령' 표현 때문에 동의 철회라니
방창석에 있던 9명의 의회 견학 초등생들-'무얼 배웠을까?'

지난 19일 열린 거제시의회 제237회 임시회 1차 본회의장에서는 기막힌 헤프닝이 벌어졌다. 공인인 시의원의 발언으로는 어딘가 찜찜하고 마음이 편치 못한 광경을 유튜브를 통해 보는 기자로서는 꼭 한마디 하고 싶은 충동을 제어할 수 없었다.

제7호 의안인 '통영세무소거제지서의 거제세무소 승격 건의안'에서 A의원의 대표발의 배경 설명과 건의문 취지을 듣고 토론하는 과정에 B의원이 '자신은 동의안을 전체적으로 보지 않고 서명했는데, 건의서에 "존경하는 윤석렬 대통령"이라는 귀절을 발견해 "자신은 윤석렬대통령을 존경치 않기에 동의를 철회하고 건의서에 자신의 이름을 빼 달라"고 발언했다. 이어서 같은 당의 C의원도 "동의를 철회한다"고 발언했다. 

그러자 여당측의 D의원이 "국가원수에 대한 호칭인데 듣기가 딱히 불편하다"는 의사표시를 했지만 두의원은 이 건의서에 자신들의 이름을 빼달라고 의장에게 요구했다. 하지만 거제시의회가 이날 배포한 보도자료는 "거제시의원 일동"이라는 명의로 건의문이 채택되었다기에 의사규칙에 따라 의결된 것으로 보인다.

물론 국가원수이고 내각의 수반인 대통령을 존경하고, 않고는 개인적인 의사표현일 수가 있다. 그러나 거제세무서를 신설해 달라는 건의서에 국가기관이고 국가수반인 대통령에게 제출하는 서류에 서법상이나 관행적으로 존경하는 대통령이라는 표현의 인사문은 가능하다고 봐 진다.  이하 행안부장관이나, 기재부장관, 국세청장도 개인이 아닌 국가기관으로서 제출하는 서류임으로 우리 국가가 설치한 국기기관에 대한 예우는 우리들 국민이 스스로 존경해야 마땅할 것이다. 

우리 시의원들이 가장 많이 인용하는 말이 "존경하는 거제시민"이라는 표현도 전 시민을 다 존경한다는 뜻일까? 그 중에는 그렇지 않는 사람도 있을 것이 아닌가? 그러면 그 싫어서 존경하지 않는 사람이 있기 때문에, '존경하는 거제시민"이라는 표현을 쓰지 말아야 할 것인가?

개인적으로 설사 부족하거나 존경받지 못하는 일들이 기관장들에게 있을지라도 꼭 공개된 의정 석상에서 이런 개인적이고 정치적인 이념의 색깔이 진한 발언과 동의 취소라는 의사 결정을 하는 것으로 시민들에게 던지는 뉘앙스는 무얼 뜻할까? 자신이 한 동의안을 정당한 이유가 있다면 철회할 수도 있겠지만, 스스로 착오를 인정하면서도 건의문의 "존경하는 윤석렬 대통령" 문구때문에 철회한다는 이유는 시민들 다수로 부터 공감 받기 어려울 것이다. 

시의원은 관할 선거구민들을 대표하는 시민대표다. 얼마전 한 시의원이 음주문제로 전체 시의원들을 낯 뜨겁게 하였는데 또 이렇게 정치색 짙은 발언으로 국가 수반을 폄하하는 것은 바람직 하지 않다고 할 것이다. 대통령도 다수결이 원칙인 국민의 선택에 의해 결정된 자리다. 국가기관으로서 우리는 예의를 갖추는 것이 선진 민주시민의 도리다. 따라서 말 한마디, 행동 한가지라도 시민들을 의식해 신중해 주기를 바란다. 

그날은 공교롭게도 중곡초등학교 9명의 학생들이 의회 견학을 위해 방청석에 좌정해 있었다. 국가원수에 대해 이런 문제를 일으키는 것으로 보고 어린 학생들은 무엇을 느낄까? 한심하기 그지 없는 시의원들의 이런 행태는 정치적 편가르기 외에는 단정하기 어렵다. 지방의회의 정치권 눈치보기가 점점 심해진다. 

박춘광 기자  gjtline@naver.com

<저작권자 © 거제타임라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춘광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24
전체보기
  • 거제탑뉴스 2023-04-22 15:32:38

    똑같은 뉴스를 보고
    탑뉴스에는 존경하는이 읍더이다
    앗! 실수   삭제

    • 에휴 2023-04-22 12:49:05

      에휴
      미기
      사기
      엥이오
      와이래요   삭제

      • 할리우드 2023-04-21 23:00:08

        영화배급사:따불당 연출:최양희 주연:안석봉 영화제목:현대통령 존경 안할때 하는 행동 (제목이 좀 깁니다) 영화관 장소:거제시 별관 영화관람객:다들 내용이 기절초풍이라 응급실 실려감 따불당에서 환불 해줄껀지 논의중 앞서 개봉한 김두호음주운전 영화가 망하는 바람에 예산이 바닥이라 따불당 중앙부처에 긴급 요청 변광용 거제시 따불당 위원장 국힘영화사 때문에 망했다고 고현시내 플랭카드 졸라 많이 붙힐꺼에요~~~   삭제

        • 빽춘광 2023-04-21 14:55:47

          박춘광 기자님요 와그리 삐딱한교?
          기자면 기자답게 기울어지지 않은
          글을 쓰셔야지요 맨날천날 이런글
          거탐 구독자로서 진짜 안타깝네요
          극우열성 태극기 부대 회원인교?
          전목사 막말이나 박기자님 편향적
          기사나 똑같어요 시의회 견학갔던
          학생들 걱정되면 한번씩 거탐라인
          기사볼수도 있는 청소년 구독자도
          생각 쪼ㅡ옴하고 글을 써주시는게
          어떻것습니까? 기자정신 반대말은
          제 정신이라는데 바꿔 말하자면은
          기자 정신은 제 정신이 아닌거다
          비슷한 말로 기자정신의 반대말은
          "맨정신"이란 말도 있답니다.
          나 빽춘광이가 지켜 보것습니다.   삭제

          • 쌍판 2023-04-21 13:27:21

            민주당은 다시는 거제정치하지마라
            무능하고 한심한 인간들아   삭제

            • 조선소 2023-04-21 13:25:20

              버스터미널이전계획도 못하는 무능한시의원이나 공무원들아
              전부사퇴해라
              뭐하러 시의원하노?   삭제

              • 거제시 2023-04-21 13:23:53

                무능하고 한심한 거제시의원아
                시의원은 왜하노?
                지역곳곳돌아다녀서 개발할거있는지나   삭제

                • 안석봉 2023-04-21 12:47:34

                  안석봉 삼행시 안~ 안그래도 학교 다닐때 돌머리였는데 이름. 석~석자밖에 못쓰든 놈이 줄 잘서서 시의원 되니 봉~봉잡은줄 알고 세상천지 또라이가 되었네   삭제

                  • 최준혁 2023-04-21 11:12:55

                    요즘 윤씨 하는짓 보면 빈말로라도 존경한다는 표현에 자기 이름이 들어간다는건 치욕스러운 일이지.   삭제

                    • 김정호 2023-04-21 10:17:25

                      시의원이 무슨 독립투사라도 되냐 일개 이장감도 안되는것들이 나라를 대표하는 대통령이 본인들 정당이 아니다고 거제 시민 모두가 바라는 숙원 민원까지 정당 이념으로 개또라이 짓을 하냐 그럼 나도 문재인이 존경 안하니까 너네 정당이 하는 일들을 그렇게 표현해도 된다는거냐 세무서 승격이 윤석렬 대통령이랑 무슨 상관이냐 이 미친 개또라이 두 련놈아 그럼 너네당 찬성 한 시의원들은 너네들이랑 아무 상관이 없냐 미쳐도 단단히 미쳤구나 둘이서 무슨짓을 했기에 영혼이 같아졌냐 합체했냐 오래 살다보니 새로운 바이러스 정신병자를 다보네 둘이 살아라~   삭제

                      24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전체보기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