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
왼쪽
오른쪽
상단여백
HOME 경제 삼성조선
삼성중공업 22분기 만에 흑자

삼성중공업이 22분기 만에 흑자로 전환했다. 조선업 불황과 원자재 가격 상승 등으로 오랫동안 적자에서 벗어나지 못했지만, 수주가 늘면서 흑자로 전환됐다는 설명이다.

삼성중공업은 27일 올해 1분기 매출 1조6051억원, 영업이익 196억원을 냈다고 공시했다. 
분기 영업이익 흑자전환은 2017년 3분기 이후 22개 분기 만에 이뤄낸 성과다. 직전 분기인 지난해 4분기 적자 3358억원과 견줘보면 3554억원이 개선됐다.

삼성중공업은 “2021년부터 이어진 견조한 수주 실적으로 연 매출 규모가 증가하는 데 따른 고정비 감소 효과와 선가 회복, 원자재 가격 인상 둔화 등 이익률이 개선된 효과가 주요한 요인으로 작용했다”고 설명했다. 

또 올해 1분기에는 휴일이 많아 조업 일수가 감소했지만 매출이 직전 분기 1조6346억원과 유사한 수준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삼성중공업은 “2분기 선박의 건조 물량이 늘어 큰 폭의 매출액 증가가 예상된다. 하반기로 갈수록 이익이 늘어 연초 공시한 연간 영업이익 2000억원 달성에 도달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고 밝혔다.

거제타임라인  webmaster@gjtline.kr

<저작권자 © 거제타임라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거제타임라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