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
왼쪽
오른쪽
상단여백
HOME 사회 사건사고
[사건사고]주택 컨테이너서 같이 술 먹던 50대 2명 둔기 맞아 숨져함께 술 마신 신고자 "자리 비웠다가 돌아오니 숨져 있어"-두부 함몰 골절

외부 침입 흔적 없는 타살정황…경찰,사망자 부검, 둔기 1점 현장서 발견
범인은 신고자-혈흔 묻은 옷 제시하자 '무시 당해 살해' 시인 

거제시 사등면 한 주택 마당에 있는 컨테이너 안에서 남성 두 명이 숨진 채 발견돼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16일 거제경찰서에 따르면 이날 0시 7분께 집 마당에 설치된 컨테이너 안에서 A(59·전 마을 이장)씨, B(58)씨가 숨진 것을 C(53·대리석 공장 운영)씨가 발견해 경찰에 신고했다.

이들 3명은 지인 관계로 A, B씨 모두 둔기로 신체 일부를 맞아 현장에서 숨진 것으로 경찰은 확인했다.

신고자 C씨는 "술을 마시다가 부엌에 안주를 챙기러 갔다가 잠시 잠이 들었는데 이후 컨테이너에 돌아오니 둘이 숨져 있었다"고 경찰에 진술했다.

경찰은 C씨가 현장을 비운 시간, 3명이 술을 마신 시간에 대해서는 현재 파악 중이라고 설명했다. 현재까지 외부 침입 흔적은 확인되지 않았다.

사건이 발생한 컨테이너는 C씨 집 앞 마당에 놓인 것으로 C씨 일을 가끔 돕던 B씨가 혼자 거주하던 공간으로 확인됐다.

경찰과 광역수사대는 숨진 A씨 등을 부검하는 한편 C씨를 상대로 정확한 사건 경위를 조사하는 한편 폐쇄회로(CC)TV 등을 토대로 정확한 사건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C씨는 전날 오후 11시께 거제시 자신의 마당에 설치된 컨테이너 안에서 A(59·전 마을 이장)씨, B(58)씨를 둔기로 때려 숨지게 한 혐의를 받는다.

C씨는 "A·B씨가 평소 자신을 무시하고 욕설을 해 화가 났다"며 범행을 시인했다. 경찰은 C씨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할 방침이다.

박춘광 기자  gjtline@naver.com

<저작권자 © 거제타임라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춘광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