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
왼쪽
오른쪽
상단여백
HOME 정치·행정 거제시
[재산공개] 박종우 거제시장 45억 백지신탁...나동연 양산시장 70억이상근 고성군수 1억 669만원…경남 지자체장 중 최저

경남 18개 시군 기초자치단체장 중 가장 재산이 많은 공직자는 나동연 양산시장인 것으로 나타났다. 정부 공직자윤리위원회가 28일 공개한 공직자 정기 재산변동사항 신고내역에 따르면 나동연 양산시장의 재산은 총 70억 8672만원이다.

이는 지난해 72억 2262만원에 비해 1억 3589만원이 감소한 것이다. 지난해에 비해 총 재산이 가장 많이 감소한 이는 박종우 거제시장이다. 박 시장의 총 재산은 16억 1050만원으로 지난해 62억 1923만원에서 46억 873만원 줄었다.

이는 박 시장이 취임 전 대표로 있던 건설회사 비상장주식 13만 200주(45억 3122만원)를 백지신탁했기 때문이다. 백지신탁은 공직자 이해 충돌 방지를 위해 자신과 직계 존비속이 보유 중인 3000만 원 초과 주식을 임명일로부터 한 달 이내에 매각하거나 금융회사에 신탁하는 제도다

나동연 양산시장은 본인과 배우자가 소유한 토지와 건물의 공시가격이 하락하면서 재산이 감소한 것으로 확인됐다. 나 시장 명의의 양산 북정동 한 근린생활시설은 지난해 공시지가 14억 9681만원에서 13억 934만원으로 줄었다.

가장 재산이 적은 경남 기초자치단체장은 지난해와 동일하게 이상근 고성군수로 나타났다.

이 군수의 총 재산액은 1억 669만원이다. 다만 급여소득으로 예금이 늘며 지난해 8215만원보다 2453만원 증가했다. 경남 기초자치단체장 중 8명은 재산이 줄고 나머지 9명은 늘어난 것으로 확인됐다.

지난해에 비해 재산 폭이 가장 크게 늘어난 기초자치단체장은 오태완 의령군수다. 오 군수는 지난해 총 재산 11억 6934만원에서 3억 2911만원이 증가한 14억 9845만원을 신고했다. 오 군수와 배우자 명의 증권재산의 가액변동 및 급여소득 등으로 증권매매가 이뤄졌기 때문이다.

다음은 공석인 밀양시장을 제외한 경남지역 기초단체장의 재산 신고액.

△홍남표 창원시장 25억 3053만원(-1억 9118만원)△조규일 진주시장 22억 8485만원(-3억 4280만원)△천영기 통영시장 14억 5285만원(-6억 6120만원)△박동식 사천시장 14억 7717만원(+6957만원)△홍태용 김해시장 50억 188만원(-2억 7480만원)△박종우 거제시장 16억 1050만원(-46억 873만원)△나동연 양산시장 70억 8672만원(-1억 3589만원)△오태완 의령군수 14억 9845만원(+3억 2911만원)△조근제 함안군수 5억 8007만원(+3670만원)△성낙인 창녕군수 17억 5042만원(-4077만원)△이상근 고성군수 1억 669만원(+2453만원)△장충남 남해군수 5억 5453만원(+1억 2727만원)△하승철 하동군수 13억 9246만원(-3283만원)△이승화 산청군수 49억 7771만원(+2억 6949만원)△진병영 함양군수 20억 1308만원(+7769만원)△구인모 거창군수 10억 1843만원(+2097만원)△김윤철 합천군수 2억 4320만원(+8278만원)

 

 

거제타임라인  webmaster@gjtline.kr

<저작권자 © 거제타임라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거제타임라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